2019.05.20 (월)

  • 흐림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22.1℃
  • 흐림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6℃
  • 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18.9℃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고래 없으면 바다 아니지" 폐플라스틱 수거, 고래인형 제작

SK이노베이션, SK에너지, SK종합화학 지원 '우시산' 바다 폐기물 업사이클링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얼마전 폐플라스틱을 먹고 죽은 고래에 대한 뉴스가 보도된 이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의 위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형 선박들이 바다에 버린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고래 인형과 에코백, 티셔츠 등으로 재탄생시킨 기업이 있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울산의 대표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폐플라스틱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해 친환경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며, 환경 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에 나섰다. 

폐사된 고래 뱃속에서 엄청난 양의 폐플라스틱이 나온 것을 보고 폐플라스틱을 리사이클링해 고래 인형을 만드는 역발상을 한 것이다.

회사는 3개월 간 울산의 대형 선박들에서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친환경 제품을 만들어 왔다. 이 회사는 울산 지역 10여곳의 수거업체와 제휴해 대형 선박들이 배출한 폐플라스틱을 수거하고, 이를 재생해서 솜과 원단을 변환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고래 뱃속으로 들어가는 플라스틱을 고래 인형 뱃속으로!’라는 구호를 내걸고 판매되는 이 제품들에 대해 고객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최근 울산을 여행한 김혜인(28세) 씨는 “단지 고래 인형을 구매했을 뿐인데, 저도 모르는 사이에 해양 플라스틱 문제해결에 동참하게 돼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고래 생태계와 바다 환경을 보호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우시산 변의현 대표는 “울산 고래를 보호하고, 바다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제품을 개발, 판매하는 등 사회 인식 제고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우시산의 고래 인형과 다른 친환경 제품들에 대한 관심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려는 일상 속 작은 실천으로까지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시산은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 SK종합화학 등 울산 소재 자회사들이 지원하는 사회적기업이다. SK는 우시산이 설립된 2015년에 창업 지원금 2500만원을 후원했으며, 이후 마케팅과 홍보 및 법무, 세무, 노무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