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8 (일)

  • 흐림동두천 9.1℃
  • 흐림강릉 13.7℃
  • 흐림서울 11.5℃
  • 흐림대전 11.5℃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9.0℃
  • 흐림광주 10.5℃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13.0℃
  • 맑음강화 11.8℃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10.6℃
  • 구름많음강진군 6.6℃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삼성전자 '글로벌 구호활동' 이번엔 인도네시아에 7억 지원

중국, 네팔, 멕시코, 인도 등 세계 피해지역 구호 활동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전 세계를 대상으로 글로벌 경영을 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이웃사랑도 글로벌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 중국 쓰촨성에 지진이 발생했을 때 피해복구 자금을 지원한데 이어, 2015년에는 네팔에 지진이 발생했을 때도 50만 달러(한화 약 5억5천만원)를 지원한 바 있다.


또 지난해 멕시코 대지진때도 피해복구에 써달라며 2000만 패소(한화 약 12억원)를 선듯 내놨고, 올해 8월 인도 케랄라 홍수 피해지역에도 29만 달러(한화 약 3억3천만원)의 복구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에도 인도네시아 롬폭에서 발생한 지진 피해복구를 위해 현금을 포함해 가전제품 등 약 20만 달러(한화 약 2억2천만원)를 지원한 것으로 전한다.


이번 9월에도 지진과 쓰나미가 한꺼번에 덮쳐서 수 천 명의 사망·실종자가 발생했지만 아직 수습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삼성전자는 60만 달러(한화 약 7억원)를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도 현금 지급 외에 '삼성 케어센터'를 운영하면서 빨래와 식음료 제공, 가전제품 지원과 무상 수리 활동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