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3.8℃
  • 흐림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5.8℃
  • 흐림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7.5℃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0.5℃
  • 구름조금거제 5.0℃
기상청 제공

"TV가 아니라 극장스크린?" 삼성 CES서 292형 초대형 '더월' 공개

마이크로 LED 적용 화질, 사이즈, 베젤 등에 제약 없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 개막’을 앞두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20(Samsung First Look 2020)’행사를 개최하면서 150형, 292형 '더 월'을 선보여 관람객들을 압도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TV 관련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8년째 진행하고 있는 행사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이 날 전 세계 500여 명의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삼성의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비전을 강조하며,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라 스크린을 최적화해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콘텐츠와 정보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종희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AI와 연결성이 가져올 스크린의 혁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한종희 사장은 “삼성전자가 스마트 TV를 선보인 지 10여년이 되었고, 이제 스마트 TV는 전 세계 TV 판매의 80%를 차지할 만큼 널리 확산됐다”며 “앞으로 AI 기반의 혁신적인 삼성 인텔리전트 스크린을 ‘퀀텀닷 AI(Quantum.AI)’라고 규정하고 스크린 혁신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퀀텀닷 AI는 삼성 TV의 두뇌 역할을 하는 ‘퀀텀 프로세서’가 TV에 최적화된 스마트 플랫폼 ‘타이젠’과 결합해 AI 기반으로 화질, 사운드는 물론 사용성에 이르기까지 스크린의 모든 경험을 최적화 해 준다는 의미이다.



□ ‘더 월’ 라인업 대폭 확대…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 개척 본격화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20에서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더 월(The Wall)’라인업을 대폭 확대하며,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한종희 사장은 이 날 무대에서 88형과 150형 더 월 신제품을 공개하고 “이제 더 월은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표준이 되어 가고 있으며 설치 환경에 완벽하게 녹아 들어가 단순히 스크린이 아닌 주거 환경의 일부로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더 월은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모듈러 기반 스크린으로 뛰어난 화질은 물론 베젤, 사이즈, 화면비, 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는 특징을 가지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CES에서 75형ㆍ88형ㆍ93형ㆍ110형 등 홈 엔터테인먼트 용으로 적합한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선보여 일반 가정에서도 최고의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더 월 라인업을 완성했다.

한편, 150형과 292형은 메인 전시관에 전시해 보다 많은 관람객들에게 압도적인 몰입감을 경험하게 한다.

또한, 더 월 외에도 마이크로 LED 스크린이 가진 특성을 살려 ▲스피커를 일체화 시킨 ‘큐브(Cube)’ ▲선반 위에 분할된 스크린을 얹어 다양한 IoT 기능을 선보이는 ‘셸프(Shelf)’ ▲화면을 사용하지 않을 땐 거울로 전환되는 ‘미러(Mirror)’ 등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형태의 콘셉트 제품도 전시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