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기업 폭염 대책, 야외 작업자에 '수박 배달'

현대오일뱅크, 전국 2400 여개 주유소 운영직원 격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기상 관측 이래 최고의 폭염을 맞은 올 여름. 기업들은 건물 밖에서 일해야 하는 직원들의 건강과 사기 진작을 위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다.


작업 특성상 건물밖에서 일해야 하는 주유소 직원들을 위해 전국에 퍼져 있는 주요소에 수박을 배달한 회사가 있어 업계의 눈길을 끌었다.


주인공은 현대오일뱅크(대표 문종박). 현대오일뱅크는 말복을 앞둔 지난 14일 전국 2400 여 개 주유소와 충전소에 수박을 배달했다. 


각 지사 영업 담당이 시원한 냉장 수박을 가지고 주유소를 찾아 폭염 속에 고생하는 주유소 직원들의 갈증을 풀어 주며 더위를 식혔다. 


회사가 진행한 '수박 응원'에 서울 도곡셀프주유소 최재희 소장은 “영업 담당도 더울 텐데 손수 배달까지 해줘 무척 고맙다”며 “폭염도 곧 물러갈 테니 함께 힘 내자”고 환화게 웃었다.


이밖에도 회사는 하절기 안전보건을 위해 공장 곳곳에 간이 쉼터를 추가 설치했다. 또, 회사와 협력업체 임직원들에게도 미숫가루, 아이스크림, 수박, 포도당 등을 주기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특히, 전담 간호사가 폭염 속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건강 상태를 상시 확인 하고 비상 시 응급 조치를 하도록 해서 직원들의 폭염작업 걱정을 덜어주기도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