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12.2℃
  • -강릉 14.4℃
  • 연무서울 11.7℃
  • 연무대전 13.0℃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4.7℃
  • 연무광주 14.4℃
  • 연무부산 14.7℃
  • -고창 14.0℃
  • 연무제주 14.0℃
  • -강화 11.0℃
  • -보은 13.0℃
  • -금산 12.9℃
  • -강진군 13.8℃
  • -경주시 15.7℃
  • -거제 16.3℃
기상청 제공

국내 최대 최첨단 ‘월드 IT쇼’ 5월 열려

I최첨단 AI, IoT, SW, 자율주행, 블록체인 기술 기업 대거 참여
5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코엑스 A, B, C홀에서 열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2018 월드IT쇼’가 오는 5월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고 8일 월드IT쇼사무국이 밝혔다.

이 쇼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시장을 배경으로, ICT 분야 테스트마켓으로서의 강점을 가진 국내에서 열리는 대형 ICT 분야 행사다. 

월드IT쇼는 2008년 시작해 올해 11회째를 맞는 IT 분야 B2B 전문 전시회로, 국내외를 대표하는 ICT 기업들이 매년 혁신적 신기술과 제품 등을 선보이는 공간의 역할을 해 왔다. 실제 작년 기준 해외 10개국 포함, 국내외 약 500개 기업들이 1500부스 규모로 참가하고, 26개국 해외 바이어들이 행사장을 방문해 참가 기업들과 실제 비즈니스 계약 성과를 거두는 등 중소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해외 시장 진출 플랫폼으로 기여해 왔다. 

올해는 ‘IT’s Smart’를 주제로 국내외 500여개 IT 및 IT 융합(서비스) 분야 기업이 참가한다. 주요 전시 분야는 △ICT 디바이스 △소프트웨어(SW)/컴퓨팅 △디지털 콘텐츠/스마트 미디어 △융합 서비스 △최신 모바일과 커뮤니케이션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2018년 산업 Key 이슈로 주목 받고 있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 증강/가상현실(AR/VR), 자율주행, 스마트 시티&스마트 그리드, 스마트 농업, 실감형 미디어, O4O(Online for Offline),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기술 분야의 다양한 신제품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또한 참가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는 B2B적 성격을 대폭 강화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ICT 분야의 산업 전망을 공유하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된다. 

참가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한국무역협회 주관의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와 국내외 ICT 분야 저명인사 등을 초빙, 최신 ICT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는 ‘2018 글로벌 ICT 전망 컨퍼런스’가 개최되고, 중소 참가 기업의 혁신기술을 발굴하는 ‘2018 월드IT쇼 신기술 발표회’ 등의 행사도 함께 열려 국내 최대 규모 ICT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의 성격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전시회 동시 개최 행사로 ‘ICT 미래인재포럼’, ‘ICT기술 사업화 페스티벌’ 등이 열리며 올해는 특히 해외 액셀러레이터(AC) 및 벤처 투자사(VC)들을 초청, 국내 유망 스타트업들에게 투자 유치를 위한 피칭 기회를 제공하는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컨퍼런스&데모데이’ 행사가 개최된다. 

참가 기업 신청은 4월 27일까지이며, 참가 신청 문의는 월드IT쇼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




가뭄대책, 범정부차원 추진 및 예·경보 발표 정부가농업·생활·공업 등 분야별 가뭄실태와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매월 가뭄정보를 통합한 가뭄 예·경보 제공 하는 등 범정부차원에서 대책마련에 나섰다. 정부가 지난 2월 28일~3월 5일 전국적으로 내린 봄비(평균 강수량28.1㎜~30.1㎜) 로 가뭄은 다소 완화되었으나, 전남·경북·경남 등 일부지역의 경우 생활·공업용수 부족으로 지속적인 관리와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11일 밝혔다. 분야별 가뭄 예·경보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농업용수 상황은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이 평년의 89% 수준이며 저수율이 낮은 울주군·경주시·밀양시 등 일부지역은 주의 단계가 6월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생활용수와 공업용수는 전국 다목적댐의 평균 저수율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경북·전북지역에 용수부족 상황이 다소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운문댐·밀양댐 등 저수율이 매우 낮은 수원(水源)을 이용하는 대구·경남·경북·전남의 8개 시·군은 ‘심함 단계’, 광주·울산·충남·전북·전남·경남의 29개 시·군은 ‘주의 단계’이다. 정부는 물 부족이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매주 정부합동 TF(대책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