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일)

  •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6.4℃
  • 울산 18.2℃
  • 흐림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1.7℃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5G로 한국 야경을 스웨덴에서 조정하며 촬영·전송

KT, 스웨덴 국빈 방문 행사서 5G로 한국-스웨덴 연결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한국의 야경을 스웨덴에서 촬영한 후 실시간으로 스웨덴에서 받아 본다. 지구촌의 시간과 거리라는 물리적 한계를 인류가 또 한차례 극복하는 순간이다. 5G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KT는 14일 스웨덴 국빈 방문 행사에 참여해 한국과 스웨덴을 5G로 연결하는 ‘5G 스카이십(skyship)’과 고품질 영상통화 서비스 ‘나를(narle)’ 시연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 방문 행사 중 하나로 양국의 5G통신 분야 상생 협력을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우리나라 통신 역사는 대한제국 시절 한성전보총국(현 KT의 전신) 개국으로 시작됐으며 당시 고종 황제가 사용했던 교환기·전화기가 스웨덴 통신장비 제조사인 에릭슨의 제품이었다. 

KT는 3G와 LTE에서도 에릭슨 장비를 도입·운용해온 데 이어 지난 평창 5G 시범서비스와 올해 시작한 5G 상용 서비스에도 에릭슨 5G 장비를 도입하는 등 현재도 통신 분야에 있어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오고 있다.



14일(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에릭슨 시스타(Kista) 연구소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스웨덴 국왕 외 정부 및 통신 분야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한국과 스웨덴 기업 간 기술 협력을 통한 5G 서비스를 소개하는 시연이 진행되었다.

KT는 이날 행사에서 5G를 기반으로 서울과 스웨덴 스톡홀름을 실시간 연결해 지연 없는 원격 조종 시연을 선보였다. 

광화문 광장 상공을 비행하는 ‘5G 스카이십’이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은 KT의 5G 네트워크와 국제 회선을 통해 스톡홀름 행사장으로 실시간 전달됐다. 

또한 스웨덴 행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웨덴 국왕이 서울에서 비행 중인 ‘5G스카이십’의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서울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했다.

아울러 이날 KT는 5G기반의 고품질 영상통화 ‘나를(narle)’ 서비스를 통해 한국-스웨덴을 5G로 연결하는 실시간 영상통화 시연을 함께 선보였다. 

KT가 지난 4월 5G 상용서비스 출시와 함께 선보인 ‘나를(narle)’은 3D아바타, 증강현실(AR) 이모티커 등의 꾸미기 기능을 활용해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고, 최대 8명까지 동시에 그룹 영상통화가 가능한 신개념 영상통화 서비스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오랜 기간 이어온 한국-스웨덴 양국간 기술협력을 통해 5G 기술 성과를 선보인 매우 뜻 깊은 자리”였다며, “KT는 앞으로도 글로벌 제조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혁신적인 5G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