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수)

  • 흐림동두천 4.8℃
  • 흐림강릉 11.0℃
  • 흐림서울 7.1℃
  • 흐림대전 8.0℃
  • 흐림대구 10.0℃
  • 흐림울산 11.7℃
  • 흐림광주 9.7℃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6.3℃
  • 제주 10.9℃
  • 흐림강화 3.6℃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7.7℃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3차원 홀로그램 5G 전송...미국과 실시간 대화

KT, 5G활용한 세계 최초 한국-미국간 홀로그램 텔레프레젠스 시연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미국에 있는 사람과 마주보며 대화를 나누고 그가 하는 행동을 따라하기도 한다. 홀로그램을 통해 3차원 입체 영상으로 원거리에 있는 사람과 마주 앉아 대화하는 장면이 실현됐다.


KT(회장 황창규)는 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K-Live에서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미국 대륙간 홀로그램 시연을 가졌다고 밝혔다. 


KT는 플로팅 홀로그램 시스템에 5G 모바일핫스팟을 연동해 대한민국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간 약 9,500km의 거리차를 홀로그램으로 지연 없이 선보였다. 

플로팅 홀로그램 시스템은 홀로그래피에 의해 생성된 3차원 사진을 얇고 투명한 금속 물체(foil)에 투영해 마치 허공에 떠 있는 것과 같은 홀로그램 영상을 만들어주는 기법이다. 이 기법은 홀로그램 영상 속 인물이 실제 사람들과 상호 작용할 수 있어 공연, 광고 등에 자주 활용된다.

이번 홀로그램 시연 주인공은 LA에 머물고 있는 제리 그린버그 7SIX9 엔터테인먼트 회장으로, 그는 마이클잭슨의 프로듀서이자 친구이자 이번에 헌정앨범을 주도적으로 기획한 인물이다.

KT는 제리 그린버그 회장이 K-Live 현장에서 함께할 수 있게 KT 5G 네트워크에 텔레프레젠스(Tele-presence) 기술을 접목했다.

특히 KT는 이번 홀로그램 텔레프레젠스 시연을 위해 한국과 미국을 연결하는 인터넷 국제망을 이용했다. 미국 LA에서 국제망을 통해 한국으로 전송된 홀로그램 데이터를 국내 신규 구축한 초고속 광대역의 5G망을 통해 상암 K-Live 현장으로 전송하는 방식이다.



실물 크기의 화면으로 상대방의 모습을 보며 화상회의를 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홀로그램 텔레프레젠스’는 텔레프레젠스 기술에 홀로그램 기술이 더해져 구현된 것으로, 영화 킹스맨, 어벤저스 등과 같은 공상과학 영화에서 봤던 홀로그램 회의가 KT의 기술로 가능해진 것이다.

5G에서는 LTE보다 최대 20배 빠른 20Gbps의 전송속도와 10분의 1의 지연 시간이 요구된다. KT는 3월부터 본격적인 5G 상용화에 나선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마이클잭슨 첫 번째 싱글을 공동 프로듀싱한 제이슨 데룰로가 홀로그램 영상으로 깜짝 등장했다. 제이슨 데룰로는 홀로그램 영상에서 앨범 참여 소감과 함께 KT 5G 기술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제이슨 데룰로는 2009년 데뷔 싱글’WhatCha Say’로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 달성, 전 세계 4,500만 앨범 판매, 유튜브 총 조회수 12억 5,000만 뷰를 달성한 미국의 대표 싱어송라이터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이번 기자회견에 선보인 KT의 5G 네트워크와홀로그램 기술은 시공간을 초월하는 초능력과 같다”며, “앞으로도 음원, 뮤직비디오, 공연 등 다양한 영역에 KT 5G의 우수성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2014년 세계최초 홀로그램 상영관인 K-Live를 구축하고 다양한 K-POP 홀로그램 콘텐츠와 내 친구 타루, 허풍선이 과학쇼 등 아동용 홀로그램 뮤지컬 콘텐츠를 제작하여 상영해왔다. 또한 지난해 姑유재하를 홀로그램으로 재현한 공연을 선보이며 KT그룹의 ICT역량을 문화콘텐츠를 접목해 선보였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최고 이익에도 주가하락 대우건설, 임원진이 자사주 대량 매입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역대 최고 이익을 냈는데도 주가가 좀처럼 오르지 않는 대우건설. 임원진이 직접 시장에서 주식을 매입하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27일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과 사외이사 3명 등 임원진 33명이 회사주식을 장내에서 매입했다고 공시해 시장의 눈길을 모았다. 이번 회사주식 매입은 우리사주조합 방식이 아닌 각 임원들의 자율의사에 따라 장내 매입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총 매입규모는 약 20만 주에 달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1월 25일, 지난해 영업실적을 발표하며 매출 11조원, 영업이익 6287억원을 실현해서 창립이후 최고의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주가는 실적을 발표한 그날 6130원, 3개월 최고점을 찍고는 이후 계속 하락하기 시작해서 5000원 초반대로 떨어졌다. 그리고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한 채 지난 28일 5050원을 유지하고 있다. 주식시장과 건설업계 전문가들은, 대우건설의 강점인 국내 주택 경기가 하락세로 돌아섰고, 해외건설 시장도 중국 건설사에 밀려 전망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라며, 대우건설의 경우에는 새주인을 찾는 과정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망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