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21.2℃
  • 연무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3.3℃
  • 박무울산 22.4℃
  • 박무광주 22.7℃
  • 박무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1.3℃
  • 박무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원투씨엠, 온-오프라인 통합 ‘위쳇 역직구몰 시스템’ 오픈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핀테크-O2O 전문기업 원투씨엠은 2019년 6월초 위쳇 미니 프로그램을 활용한 역직구몰 시스템을 개발해 오픈한다고 밝혔다.


원투씨엠은 스마트 스템프 기술과 각종 핀테크, O2O 솔루션을 기반으로 22개국에서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는 기술 전문기업이다. 원투씨엠은 중국 최대 모바일 플랫폼 기업인 텐센트(Tencent)사와 제휴로 세계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위쳇(WeChat) 플랫폼을 활용하여 위쳇 와이파이(WeChat WI-FI), 위쳇 미니 프로그램 쿠폰(WeChat Mini Program Coupon) 시스템 등 다양한 서비스 시스템을 개발하여 출시한 바 있다.

이번 위쳇 미니 프로그램(WeChat Mini Program) 역직구몰은 국내 기업이 운영하여 중국의 고객들이 직접 위쳇 페이(WeChat Pay)로 결제를 하면, 국제 물류를 활용하여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전자 상거래 시스템이다.

원투씨엠 관계자는 “원투씨엠은 이번 이번 위쳇 미니 프로그램(WeChat Mini Program) 역직구몰 시스템을 방한 중국인이 국내에 방한하여 서비스나 상품을 구매하고 본국으로 돌아가서도 해당 상품을 지속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이로써 ‘인바운드 마케팅’의 최종적인 서비스 플랫폼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투씨엠은 중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상품과 서비스를 공급하기를 희망하는 다양한 중소기업이나 제조업, 유통업체들이 수출 바우쳐 등을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역직구몰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원투씨엠의 박근영 이사는 “위쳇 미니 프로그램(WeChat Mini Program)는 사용자간 팔로우를 하는 P2P의 구조로서 회원 관계가 형성되는 모바일 플랫폼의 구조를 적용하도록 되어 있다”며 “이 때문에 단순한 역직구몰이라기 보다는 방한 중국인들과 국내 사업자들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추가적인 상품 판매 등을 지원할 수 있는 특화된 채널이다”고 강조했다.

원투씨엠은 위쳇(WeChat) 플랫폼을 활용한 위쳇 와이파이(WeChat WI-FI) 시스템을 국내에서 오픈하여 KT등 사업자와 제휴로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일본 최대 IT그룹인 NEC그룹을 통하여 해당 모델을 일본으로 전개한 바 있다.

특히, 2020년에 도쿄에서 개최되는 올림픽과 관련하여 해당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