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6.4℃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5G 비싸다고?" 통신사들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경쟁

SKT와 KT '5G 데이터 무제한' 출시. LG유플러스도 준비중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들이 지난 1일 5G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요금이 비싸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자, 서비스 개시 후 몇일도 되지 않아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앞다퉈 내놓으며 5G 시장 선점 경쟁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 SK텔레콤, 데이터 무제한에 5G 풀패키지 출시


가장 먼저 '무제한 요금제' 포문을 연 통신사는 SK텔레콤이다. SK텔레콤은 3일 ‘5G론칭 쇼케이스’를 열고, 데이터 무제한에 5G풀패키지 혜택을 더한 5G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날 박정호 사장은 “50년 전 달 착륙이 인류에게 큰 도약이 된 것처럼 SK텔레콤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또 한 번 인류의 삶이 획기적으로 변화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누구나 5G를 통해 우주여행을 하는 ‘초시대’ 개막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완전 무제한, 실속 무제한, 일반형 요금제를 모두 갖춰 고객 선택권을 넓혔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 ‘5GX 요금제’는 총 4종이다. △일반형 요금제인 ‘슬림’은 월 5만5000원(이하 VAT포함)에 8GB(소진 후 1Mbps 속도제어) 데이터를 △실속형 무제한 요금제인 ‘5GX스탠다드’는 7만5000원에 150GB, 5Mbps 속도제어 무제한데이터, 5G 핵심 혜택 등을 제공한다. 


△완전무제한 요금제인 ‘5GX프라임’, ‘5GX플래티넘’은 프로모션을 통해 6월 말까지 가입 시 각각 월 8만9000원, 12만5000원에 한도 없는 데이터를 연말까지 제공하고, 매월 프리미엄 혜택을 준다(프로모션 미적용시 ‘5GX프라임’ 월 95000원·200GB, ‘5GX플래티넘’ 월 12만5000원·300GB). 


가성비를 갖춘 무제한 요금제는 ‘5GX 스탠다드’다. 이 요금제는 LTE요금제 ‘T플랜 패밀리’(7만9000원)와 데이터량이 동일하면서도 월 이용료가 4000원 저렴하며, ‘T플랜 라지’(6만9000원)와 비교시 1000원당 데이터 제공량이 1.4GB에서 2GB로 약 40% 많다. 


초대용량 사용자는 ‘5GX 프라임’을 선택해 ‘완전 무제한 데이터’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무제한 데이터와 실감형 서비스를 100% 활용할 수 있도록 ’기어 VR’ 무료 등 다양한 5G 킬러 콘텐츠, 혜택도 제공 받는다. 


SK텔레콤은 무제한 고객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 추후 요금제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 커버리지, 단말 확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세그먼트 · 중저가 등 요금제 구성 확대를 가능한 조기에 추진할 계획이다. 


■ KT, '슈퍼플랜 3종' 출시...로밍 데이터도 무제한


KT는 5일 업계 최초로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KT 5G 슈퍼플랜’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슈퍼플랜은 베이직·스페셜·프리미엄 3종으로, 세 요금제 모두 속도제어 없이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제공하며, 무엇보다 해외에서도 데이터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도록 전세계 185개국에서 로밍 데이터 무제한 혜택을 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데이터 선택’과 ‘데이터ON(온)’ 요금제와 같이 유∙무선 음성통화 및 문자는 기본 제공한다.





먼저 ‘슈퍼플랜 베이직’은 월정액 8만원(이하 부가세 포함)에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데이터ON 프리미엄(8만9천원)’ 대비, 9천원 더 저렴한 가격으로 5G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로밍 데이터를 최대 100Kbps(초당 킬로비트)의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100Kbps는 카카오 톡 등 메신저 서비스를 원활히 사용할 수 있는 속도다.


‘슈퍼플랜 스페셜’과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는 각각 월정액 10만원, 13만원으로 ‘데이터 완전 무제한’은 물론, 월 최대 8만8,000원 상당의 VVIP 멤버십과 4,500원 상당의 단말 분실파손 보험(멤버십 포인트 차감)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는 해외에서도 최대 3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로 로밍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3Mbps는 HD(고화질)급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속도다.


‘슈퍼플랜 3종’ 요금제는 선택약정과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통해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선택약정 할인 시, 매월 6만원(베이직), 7만5천원(스페셜), 9만7,500원(프리미엄)을 부담하면 되고, 선택약정과 함께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이용하면 매월 4만원(베이직), 5만원(스페셜), 6만5천원(프리미엄)만 부담하면 된다.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5G 고객을 위해 ‘5G 슬림’ 요금제를 선보였다. 5G 슬림은 월정액 5만5,000원에 매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1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ON 톡(월 3GB, 4만9,000원)’과 비교하면 6,000원을 추가 부담 시 2.7배 수준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선택약정 25% 할인을 받으면 월정액 4만1,250원만 부담하면 된다.


KT 관계자는 5G 상용화에 맞춰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인 배경에 대해 "5G 시대에는 초고화질(UHD) 영상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콘텐츠가 늘어난다"면서, "고객의 데이터 소비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도 현재 무제한 요금제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도 무제한 요금제를 준비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공식 발표 전까지 보도를 자제해 달라"면서 최근 업계에서 흘러 나오는 갖가지 예측에 대한 보도 자제를 부탁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건설사들 "주택경기 가라앉아도 토목·건축이 있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 3~4년 전국에 몰아쳤던 주택열풍이 서서히 가라 앉고 있다. 올해 건설사들이 시장에 내놓을 아파트 계획물량도 과거 침체기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계획된 아파트 물량은 39만 가구 규모로 이러한 규모는 주택시장이 침체됐던 2010년 이전의 수준이다. 이렇게 주택경기가 가라앉으면서 건설사들은 최근 주택에서 눈을 돌려 토목이나 건축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등 대형건설사들은 최근 국내외에서 눈에 띄는 토목과 건축분야의 성과를 거두고 이러한 성과를 계속 이어가서 주택부문의 감소된 실적을 메꿔간다는 전략이다. ■ 현대건설...'사막의 장미' 조형 건축물 '카타르 국립박물관 완공 현대건설은 지난 27일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식을 진행했다. 이 건축물은 '사막의 장미'를 모티브로한 건축물로, 현대건설은 금세기 가장 아름다운 걸작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이날 개관식에는 카타르의 국왕,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와 카타르 주요 정부 인사들이 대거 참여할 정도로 이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