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6.9℃
  • 연무대전 6.9℃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0.9℃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트럼프까지 나선 '5G'...게임·오락 외에 뭐가 달라지나

게임, 영화, 스포츠·공연 중계 말고..."도대체 5G로 뭘 할 수 있는거야?"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보다 늦게 개통된 미국 5G에 대해 '발끈'하는 등 전 세계가 5G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막상 5G로 우리의 삶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드믈다. "도대체 뭐가 달라지는 걸까?"


■ 미래세계를 바꾼다는 5G산업...국내외 통신사, 단말기 제조사 선점 경쟁 후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G 산업에서 다른 나라가 미국을 앞지르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 미국이 반드시 이겨야하는 경쟁"이라며 5G가 300조원이 넘는 투자와 300만명의 일자리, 그리고 미국 경제에 500조원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4월1일, 미국보다 한 발 앞서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가 5G 서비스를 시작했고, 고객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단말기 보조금을 50만원까지 올리고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눈속임이라는 따가운 눈총을 받기도 했다.


단말기도 삼성전자가 갤럭시10 5G를 내놨고, LG전자도 V50 5G를 출시해지만 200만원대의 가격에 소비자들이 깜짝 놀라기도 했다. 그리고 이러한 고가폰 시장의 틈새를 타고 중국 업체들이 국내 5G 단말기의 반값에도 못미치는 단말기를 내놓으며 국내 상륙을 선포하기도 했다.


■ 게임, 영화, 스포츠중계, 공연...아직은 오락·여가활동에 그쳐


LG유플러스는 12일 LG유플러스 팝업스토어에 방문객 5만명이 다녀갔다고 발표했다. 


주로 젊은 층이 주 방문객이지만 중년이난 노년층 방문객도 많았고, 외국인도 300명이며, BBC 등 해외 언론도 취재에 열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곳에서 방문객들은 VR헤드셋을 착용하고 VR웹툰 등을 즐겼다. LG유플러스는 800여편의 VR과 AR, 그리고 공연 5300 여편을 준비했다.


방문객들은 만화와 영화, 공연 영상을 생생한 화면으로 보고 즐겼지만 5G 체험은 그것이 끝이었다. 여가와 오락외에 우리의 삶과 일상에 5G가 어떻게 쓰이는 지 알길이 없다는 평가가 나왔다.


SK텔레콤도 지난 8일 서울 K아트홀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기 위해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 콘서트에서는 서울, 부산, 광주 3곳의 연주자들이 서로의 공연을 초고화질로 바라보면서 협연을 펼쳤다.


SK텔레콤은 지금까지 서로 떨어진 여러 공연장에서 상대의 영상을 보고 들으며 동시에 협연을 펼치는 것은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 필요한 시차로 인해 구현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부산에서 시작된 사자춤이 광주와 서울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관람객들에게 원격지간 협연이 시차 없이 이뤄지는 ‘초실감 인터랙티브(Interactive) 공연’임을 확인시켰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텔레콤의 초5G는 데이터 전송속도를 국내 최고속도인 2.7Gbps로 높여주는 ‘5GX 터보 모드’를 통해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많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보낼 수 있었기에 이러한 공연이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 5G 일반 소비 보다는 산업과 공공 분야에서 변화 가져 올 것...


전문가들은, 5G 혁신은 B2C(기업-소비자)보다는 B2B(기업-기업)나 B2G(기업-공공)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당장 피부로 느껴지는 변화가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T경제경영연구소가 지난 2일 산업 및 공공 영역에서 적용 가능한 5G 활용사례를 발표해 5G 기반의 디지털 혁신이 어떻게 펼쳐질 지 설명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서 펴낸  ‘세상 모든 새로움의 시작, 5G. 당신의 산업을 바꿉니다'는 5G 네트워크의 기술적 특성과 7개 산업 분야의 서비스를 5G활용 사례로 소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5G 네트워크는 전송속도가 LTE 보다 20배 빠르다. 지연시간도 LTE보다 10분의 1 수준이고 주파수 효율도 3배 향상됐다. 트래픽이 100배 높아져서 단위면적(1㎢)당 접속가능 기기도 100만개에 달한다. 

 

이 같은 기술적 장점을 갖고 있다보니 가상현실, 실시간 모니터링, 원격제어, 자동화, 최적화,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우리의 생활을 크게 향상 시켜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보고서에는 5G가 커넥티드카, 스마트팩토리, 실감미디어, 관광, 물류∙유통, 재난관리, 공공안전 등 7개 분야에서 진화된 네트워크 기술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적용 사례를 소개했다.


커넥티드카 분야에서는 차량 사물통신(V2X) 기술에 대한 설명과 함께 협력 편대 자율주행, 자율주행 셔틀버스, 자율주행 발레파킹 등이 가능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스마트 팩토리 분야에서는 지능형 영상관제, 기기 설비 예지 보전 등이 구현될 것으로 전망했다. 실감미디어 분야에서는 에지 CDN(Edge Contents Delivery Network)이라는 네트워크 진화와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등을 설명했다.


재난안전 분야는 소방대원 통신망 음영 제거, 비행체를 활용한 긴급 통신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점쳤으며 조난자 위치파악 등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밖에 관광 분야에서는 지능형 객실 서비스 등이 구현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물류∙유통 분야에서는 드론 운송 시스템 등을, 공공안전 분야에서는 스쿨존 안전관리 등 사례를 소개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장 김희수 전무는 “5G가 생활을 변화시키고 산업을 혁신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통신업계와 산업계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펴낸 5G 가이드북이 5G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산업 및 공공 부문에서 5G 기반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시키는 ‘마중물’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현대건설, 일원대우APT 재건축 'DH 포레센트' 일반분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개포택지개발지구 일원동에 있는 일원대우아파트 재건축 물량이 일반에게 분양된다. 현대건설은 4월 중에 일원대우아파트를 재건축한 '디에이치 포레센트'를 분양한다고 12일 밝혔다. 전체 184세대 가운데 일반에게 분양되는 물량은 62세대. 일반에게 분양하는 가구는 전용면적별로 △59㎡ 26세대 △84㎡ 26세대 △121㎡ 10세대로 다양한 평형이 공급된다. 이 지역은 3호선, 신분당선이 지나가는 더블역세권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원 초등학교와 중동 중고등학교가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며 대치동 학원가도 인접해 있어 학부형들의 관심이 높은 지역이다. 단지 바로 옆에는 늘푸른 공원과 대모산, 양재천, 탄천 등이 자리하고 있어 운동과 여가활동이 가능하다.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현대건설은 자체 개발한 '미세먼지 차단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제일 먼저 어린이놀이터에 미세 물 입자를 공기 중에 분사해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미스트 분사기’가 설치된다. 또, 각동 공동현관에 전화부스 형태의 ‘에어샤워 부스’가 설치된다. 에어샤워 부스는 압축 공기를 분사해 의류에 묻어 있는 외부 오염물질을 털어주고, 털어낸 오염물질은 바닥의 흡입 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