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월)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5G로 달라지는 공장..협동로봇·머신비전 스마트팩토리

KT, 현대중공업과 함께 3분기 스마트팩토리 출시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연일 5G기술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지만 막상 소비자들은 게임이나 영상 외에 5G가 실생활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 줄지 잘 알지 못하는 가운데 KT가 5G를 통해 달라지는 제조업 공장을 공개해서 이목이 쏠렸다.


KT는 지난 30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팩토리를 중심으로 제조업이 어떻게 변모할지에 대해 공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업계 최초로 공개되는 ‘팩토리메이커스(FactoryMakers)’라는 스마트팩토리 통합 관제 시스템이 전시됐다.


팩토리메이커스는 표준화된 사용환경(UI)을 제공해서 쉽고 빠르게 공장의 장비들과 플랫폼을 연결할 수 있다. 이 같은 연결을 토대로 공장 밖 원격지에서 관제와 운용이 가능하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이 통합 관제 역량을 바탕으로 실시간 장애 원인 분석과 원격 복구가 이뤄진다.


KT는 스마트팩토리를 시범 도입한 사업장에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개선작업을 거쳐 제조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협동로봇, 머신비전, 팩토리메이커스 상품을 올 3분기 중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동로봇은 인간과 상호작용을 통해 울타리 없이 작업자와 한 공간에서 일할 수 있으며, 머신비전은 기계나 컴퓨터가 사람의 눈처럼 사물을 인식하도록 만드는 기술이다.




이밖에도 KT는 이날 간담회장에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에너지, 보안 등 KT가 보유한 ICT 솔루션을 융합해 제조현장 장비의 소리를 분석해 장비의 유지∙보수를 예측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또, 제조공정에서 생성된 막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공장 설비∙장비의 고장과 사용기한을 예측하는 서비스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미니 제조공정을 설치해 팩토리메이커스를 통해 실시간 관제되는 모습이 시연됐다. 협동로봇, 머신비전에서 생성된 데이터가 5G 에지 클라우드에 전송되고, KT의 관제센터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모습도 구현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