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8.0℃
  • 맑음대구 29.9℃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7.9℃
  • 맑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주택동향] 폭염에 주춤한 아파트값...노원·금천 폭등세는 여전

서울 상승률 0.12 → 0.09%, 노원 0.32%, 금천 0.19%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짧은 장마에 이은 폭염이 전국을 뒤덮으면서 아파트 매매시장도 움찔하는 모습이다. 


지난 4월 서울시장 선거 이후 폭등세를 보이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지난주에 4월 수준으로 후퇴했고, 신도시나 경기인천 지역 아파트값도 약세와 보합세를 보였다.


매주 수도권 아파트값을 조사하는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 재건축 아파트가 주도했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의 주간 변동률은 7월 둘째주 0.12%까지 치솟았지만 지난주 0.09%로 한 주만에 뚝 떨어졌다. 이러한 상승률은 지난 4월 서울시장 선거 때의 수준이다. 


그동안 상승세를 주도하던 재건축 아파트는 지난주에 0.07% 상승률을 보였다.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도 한 주 전 수준인 0.05%를 그대로 유지하며 보합세를 보였고, 경기인천 지역의 아파트값은 한 주 전 0.09%에서 0.01%포인트 떨어진 0.08%로 조사됐다.


시장에서는 이러한 상승률 후퇴가 지난주 부터 시작된 폭염과 휴가철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그동안 강남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너무 올라 수요자들이 가격부담을 느낀 것도 한 원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주에는 서울 25개구 아파트 가운데 16개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축소됐다. 


신도시나 경기인천도 이러한 시장상황을 반영해 보합과 약세 수준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원, 도봉, 금천, 구로 등을 비롯해 GTX와 신분당선의 교통 호재가 있는 평촌과 수원 등의 아파트값은 폭염과 휴가철에도 불구하고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노원 아파트는 한 주간 상승률이 0.32%를 기록하면서 지난해말 비규제지역이었던 김포한강 신도시와 올해초 GTX 결정에 따른 일산, 파주 등의 폭등세를 이어받았다. 


김포한강 신도시 아파트는 서울과 인접한 비규제지역이라는 이유때문에 지난해 말 주간상승률이 0.3%를  넘나들며 수도권 상승세를 주도하기도 했지만,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지난주에는 마이너스 0.11%의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16일 3기 신도시 청약이 본격화되면서 무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본 청약에 앞서 1~2년 앞당겨 진행되는 만큼 수요자들의 불안심리를 일부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부동산114는 "사전청약 물량 중에서 신혼부부가 대상인 특별공급 물량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시장의 수요를 모두 충족하기 어렵다"면서,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의 경우 교통망 호재가 있거나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지역의 기존 아파트시장에 유입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