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1℃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28.9℃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8.1℃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1.5℃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8.1℃
  • 맑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DL이앤씨(舊대림산업) 분할 후 첫 실적 발표...전년보다 부진

매출 1.7조 18%↓, 영업익 1998억 25%↓, 수주 1.5조 77%↑

DL이앤씨(舊대림산업) 분할 후 첫 실적 발표...전년보다 부진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대림산업에서 올해 1월 1일자로 DL(주)와 DL이앤씨로 분할한 두 회사가 분할 후 첫 번째 실적을 시장에 공시했다. DL이앤씨는 올해 1분기에 매출 1조 6996억원, 영업이익 1998억원, 당기순이익 1746억원의 실적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분할한 또 다른 회사인 DL(주)는 매출 5099억원, 영업이익 659억원, 당기순이익 3246억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회사가 분할되어 지난해 실적과 비교하는 것이 어렵지만, 두 회사 매출을 단순 합계하면 매출은 2조 2095억원, 영업이익 2658억원, 당기순이익 4992억원으로 지난해 실현한 영업실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DL이앤씨는 전년동기보다 실적이 감소했지만, DL(주)는 매출 32%, 영업이익 192%, 당기순이익이 45% 증가했다. 舊대림산업은 주택시장의 활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2019년 영업이익 1조 1301억원으로 1조클럽에 등극했고, 지난해에도 분할하지 않은 상태를 기준으로 1조 1781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하여 호조세를 이어갔다. DL이앤씨는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하면서, IR 자료를 통해 올해 1분기 실적을 지난해 1분기 실적과 비교해 보여줬다. 즉, 지난해 대림산업의 1분기 실적에서 현재 DL이앤씨가 영위하고 있는 건설부문 등의 실적을 조정해 작년과 올해 실적을 비교할 수 있는 수치를 별도 작성했다. 이렇게 조정한 수치에 따르면 DL이앤씨의 올해 1분기 실적은 지난해 1분기 실적보다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매출은 지난해 1분기 2조 827억원에서 올해 1조 6996억원으로 18.4%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671억원에서 1998억원으로 25.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2236억원에서 1746억원으로 21.9% 감소한 실적이다. DL이앤씨는 이러한 실적 감소에 대해서 "주택 부문 대형 현장의 준공이 작년에 많이 이뤄져 올해 1분기에는 지난해와 비교해 일시적인 매출감소가 발생했다"면서, "하지만 하반기에 신규 착공 현장의 공사가 본격화 되면서 매출이 정상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소위 주택열풍으로 불렸던 2015년과 2016년 2~3만 가구의 주택을 공급했고 이때 분양한 주택들이 2019년과 2020년에 준공되면서 2019년과 2020년에 영업이익 1조원이 넘는 역대 최고 이익을 기록할 수 있었다. 하지만 2017년과 2018년에는 주택공급 규모가 2만 가구를 밑돌면서 올해 1분기 실적이 감소된 것으로 분석된다. DL이앤씨는 올해 2만 4천 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2만 1932가구를 분양한 것보다 2천여 가구가 더 늘어난 규모로 주택사업에 다시 힘을 쏟는 모양새다. 올해 1분기 신규 수주는 연결기준으로 전년 동기 8299억원보다 77.2%나 증가한 1조 4703억원을 달성했다. DL이앤씨가 9727억원의 신규 수주를 기록했고 연결회사인 DL건설 역시 전년 동기대비 대폭 증가한 4976억원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다. DL이앤씨는 올해 매출 7조 8천억원, 영업이익 8천 3백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1분기 수주, 매출, 영업이익은 기대했던 수준으로 달성했다”고 밝히며 “2분기 이후 분기당 2조원대의 매출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회사의 부채비율은 103.6%, 순현금액은 1조 4801억원으로 분할 이후에도 여전히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통·식품

더보기

금융·회계

더보기
핀크, 신용카드 큐레이션&주식·펀드거래 서비스 출시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하나금융지주와 SK텔레콤이 2016년 8월 출자해 설립한 모바일 생활금융플랫폼 서비스 기업 ‘핀크(대표 권영탁)’가 금융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며 지속 성장을 향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1일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기반한 맞춤형 카드를 추천하는 큐레이션 서비스 ‘카드몰’을 론칭한다고 밝힌데 이어 22일에는 유진투자증권과 손잡고 자사 앱에서 바로 주식 및 펀드 거래를 할 수 있는 '투자몰’을 오픈, 서비스 영역 확장에 나선 것. 설립 이후 현재까지도 확실한 영업기반 구축 및 영업실적 호전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핀크’에게 이들 서비스가 하나의 터닝포인트로 작용할지 핀테크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신용카드 큐레이션 서비스 ‘핀크 카드몰’ 론칭 먼저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기반한 맞춤형 카드 추천을 모토로 론칭한 ‘카드몰’은 주요 카드사의 알짜배기 신용카드를 한데 모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고객의 생활 방식에 따른 맞춤형 카드 추천부터 신청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카드사별 인기가 높은 신용카드를 보여주는 ▲’인기 신용카드’와 연령대, 취미, 직업 등 키워드에 따른 맞춤형 카드를 찾아주는 ▲’키워

Auto Motors

더보기

건설·부동산

더보기
현대건설 한남동·의정부 재정비사업 동시 수주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건설이 용산 한남시범아파트 재건축 사업과 의정부 금오생활권 재개발 사업 등 도시재정비 사업 2개를 동시에 수주했다. 지난해 최대 재개발사업으로 불린 한남3구역을 수주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현대건설이 이번에 또 다시 한남동에 디에이치를 선보이며 고급 주거문화를 제안했다. 서울 용산구 한남시범아파트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조합(조합장 유훈)은 지난 9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과의 수의계약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 80표 중 77표를 득표(득표율 93.9%)하며 압도적인 찬성으로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첫번째 입찰공고를 내고 시공자 선정에 나선 한남시범아파트는 두 차례 입찰이 모두 유찰됨에 따라 시공자 선정 방식을 수의계약으로 전환하고 현장설명회에 모두 참여하며 적극적인 사업참여 의지를 보인 현대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 34길 22(한남동) 일대 7,345.4㎡를 대상으로 지하 4층, 지상4층, 총 4개동 규모의 공동주택 120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현대건설은 한남동이라는 서울의 대

Research & Review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