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9℃
  • 흐림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5.3℃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4.0℃
  • 흐림부산 11.7℃
  • 흐림고창 13.7℃
  • 흐림제주 12.9℃
  • 구름조금강화 13.3℃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4.1℃
  • 흐림강진군 13.9℃
  • 구름많음경주시 14.1℃
  • 흐림거제 13.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완성차 판매, 1분기 '울상'‥각社의 타개책은?

1분기 2.8%↓‥현대차 '해외 부진극복에 총력'
르노 39.6%↓‥'우울' vs 쌍용차 13.7%↑‥‘콧노래’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로 대표되는 국내 완성차 5사의 1분기 판매량은 –2.8%의 부진으로 마감됐다.


국내 완성차 5社가 최근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지난 3월 총 판매량은 70만2159대로 지난해 같은 달(72만43대) 보다 2.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이들 5社의 합산실적은 3개월 연속으로 줄어, 1분기 실적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역성장으로 마감했다.


분기실적을 부문별로 보면, 내수에서 36만59대, 수출포함 해외부문에서149만8935대를 팔아 전년동기 대비 각각 0.8%, -3.6%의 부진을 나타냈다.


업체별 증감율은, 쌍용차가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해 홀로 ‘뜀박질’을 했고, 기아차가 0.6% 강보합세로 다음을 기약했다.


반면, 르노삼성과 한국GM은 지난 3개월 내내 ‘역주행’을 이어가더니 결국, 르노는 –39.6%, 지엠은 -5.0의 부진으로 마감했다.


내수에서는 쌍용차가 14.1% 증가, 가장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고, 현대차가 8.7% 증가하며 함께 웃었다.


반면, 지난해 10월부터 내수판매 꼴찌를 이어오던 한국지엠은 1분기 –16.4%로 5社 중 가장 크게 감소했고, 이어 르노삼성 –14.9%, 기아차가 –7.4 순으로 역주행했다.


내수를 이끌었던 쌍용차는 수출에서도 12.4% 성장해 함박웃음 지었고, 이어서 기아차가 2.5% 증가,  체면을 겨우 유지했다.


하지만, 르노삼성은 수출에서  -50.2%라는 ‘반 토막’ 실적으로 불명예 ‘Top’에 올랐고, 내수성장을 견인하던 현대차는 해외에서 -5.0%로 대조를 보여 2분기 분발을 다저야 했다.


한편, 지엠은 수출에서 2012년(연간 판매량 65만5878대)을 기점으로 6년 연속 하향세를 그리더니, 지난 분기실적에서도 전년 동기대비 –2.7%을 보이며 침통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 르노삼성, 국내외 악재들로 ‘몸살’ vs 쌍용차, 내수·수출 홀로 질주 ‘콧노래’


업체별 특징에서 르노삼성은 수출용 닛산 로그가 부산공장 파업여파로 생산차질이발생한데 이어 북미시장 수요 감소, QM6의 이란 수출 제한 등의 사유로 해외부진을 감수해야 했다.


하지만, 르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오는 9월 위탁생산이 만료되는 닛산 로그 물량의 재배정이 무산되는가 하면, 2015년부터2018년까지 연평균 12.1만대의 닛산 로그를 생산해왔음에도 올해 생산량을 6만대 수준까지 줄이자는 통보를 받는 등 국내 악재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 업체들은 르노삼성 파업이 하루속히 종료되길 희망하고 있다.


지엠은 최근 5년간 내수부문 판매량 기록이 월평균 1.3만대 정도였으나, 지난 1월에는 겨우 5천대에 ‘턱걸이’하는 등 최근 6개월 새 ‘꼴찌’의 연속으로 극심한 부진을 이어가며 한국시장 철수 설에 또다시 불을 지폈다.


현대차는 해외 판매량이 2014년 428만대를 기점으로 지난해(386만대)까지 줄 곳 내리막길을 걷더니, 올해 1분기에도 중국 등 신흥시장의 위축 등 영향으로 –5.0%의 역성장을 하고 있어 '해외 부진극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는 그랜저와 싼타페, 팰리세이드 등의 주력 차종들에 기대를 걸면서 특히, 국내와 미국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펠리세이드가 연말까지 호조를 지속해 실적견인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판촉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


기아차는 내수에서 전년 동기 대비 –7.4%의 부진에 시달렸으나 해외에서 2.5% 증가세로 반전시켜 체면을 겨우 유지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스포티지였고, 이어 리오, K3 순으로 많이 팔렸다.


특히, 지난 1월 출시한 3세대 쏘울은 출시 이후 처음으로 1천대를 넘어(전기차 포함 1166대) 눈길을 끌었다. 기아차는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를 통해 해외시장에서 판매 모멘텀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세우고 있다.


쌍용차는 월평균 내수 판매량에서 2012년까지는 4천대 수준에 머물렀으나, 지난해는 9천대로 2배 이상 ‘껑충’ 뛰더니 올해 들어 3월까지 매월 9100대 이상을 팔려 나갔다. 특히 지난달은 내수에서 1.1만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지엠과 르노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3위로 안착했다.


쌍용차는, 1월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 칸이 시장기대를 뛰어 넘고 있고, 이달 초 출시한 코란도 역시  향후 준 중형 SUV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기대에 젖으며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