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8.7℃
  • 서울 22.5℃
  • 흐림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4.1℃
  • 구름조금울산 31.0℃
  • 흐림광주 29.4℃
  • 맑음부산 27.7℃
  • 흐림고창 29.5℃
  • 맑음제주 30.3℃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7.3℃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30.8℃
  • 구름조금경주시 33.6℃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자동차3사 5월 판매...현대차 0.3%↑, 기아 4.9%↓, 쌍용 6%↓

현대차 32만대, 기아 23만대, 쌍용 8천대 판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자동차, 기아, 쌍용자동차 등 국내 자동차3사가 5월에도 지난해 보다 부진한 판매실적을 거뒀다. 코로나 여파로 계속되고 있는 반도체 등 부품 수급이 아직도 자동차 생산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5월 현대차는 32만4039대를 판매했고, 기아는 23만4554대, 쌍용차는 8282대를 판매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5월보다 0.3% 증가하며 그나마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지만, 기아는 4.9% 감소했고 쌍용차는 6.0% 감소하며 여전히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국내외 시장이, 코로나에서 벗어나면서 수출과 내수가 회복세로 들어 섰지만, 반도체 등 부품공급 차질로 생산 적체물량이 쌓이면서 판매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시장에서는 주문후 인도까지 최소한 수 개월, 길게는 1년을 기다려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면서, 일부 소비자들은 중고차 시장으로 발길을 돌려 중고차 가격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올해 5월에 국내 6만3373대, 해외 26만666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2만4039대를 판매했다고 발표했다. 2021년 5월에는 국내 6만2056대, 해외 26만1073대 등 32만3129를 판매했다.


올해 실적을 지난해와 비교하면, 국내 판매는 2.1% 증가했지만 전체 판매에서 80%를 차지하는 해외 판매가 1.1% 감소하면서, 전체 판매는 0.3% 증가에 그쳐서 그럭저럭 지난해 실적을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국내 판매에서 세단은 그랜저가 7602대, 쏘나타 3990대, 아반떼 4918대 등 총 1만6544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4110대, 싼타페 2477대, 투싼 3722대, 아이오닉5 3054대, 캐스퍼 4402대 등 총 2만570대가 팔렸다.


포터는 8299대, 스타리아는 2914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812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4330대, GV80 1635대, GV70 2859대, GV60 724대 등 총 1만2234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및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수익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는 2022년 5월 국내에서 4만5663대, 해외에서 18만8891대 등 총 23만4554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4.7%, 해외는 5.0% 감소한 수치며 전체 실적도 4.9% 감소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7949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813대, 쏘렌토가 1만7738대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봉고Ⅲ로 5655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레이 3788대, K8 3636대, K5 2618대, 모닝 2258대 등 총 1만4651대가 판매됐다. RV 모델은 카니발 5485대, 쏘렌토 5356대, 스포티지 4542대, 니로 2890대 등 총 2만5208대가 판매됐다.


봉고Ⅲ를 비롯한 상용 모델은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804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2022년 5월 해외 판매는,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만340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1만7950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400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 및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현대차와 동일한 설명을 덧붙였다.




쌍용자동차는 5월 내수 4275대, 수출 4007대를 포함해 총 828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수출물량 증가에 힘입어 3월 이후 3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선 것이나,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6% 감소한 것이다.


쌍용자동차는 수출 회복세에도 그동안 내수 적체 해소에 집중하면서 부품 공급 차질로 인해 수출 선적 적체물량만 1만 대를 넘어서고 있다.


이러한 적체 해소를 위해 지난달 수출 위주로 생산 라인을 운영함에 따라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3.7% 감소했다. 다만 전년 누계 대비로는 12.9% 증가세를 유지하며 회복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특히 수출은 백 오더(Back order) 물량을 일부 해소하면서 2016년 12월(6005대) 이후 6년 만에 월 4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 증가한 것으로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이다. 수출은 3월 10개월 만에 3000대 판매를 넘어서며 회복세를 나타냈으며, 지난달 4000대 판매를 넘어서는 등 수출 오더가 증가하면서 부품수급에 따라 판매도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렉스턴 브랜드 20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모델인 올 뉴 렉스턴 시그니처에 이어 하반기에는 토레스가 새롭게 출시되는 등 제품개선 모델과 신모델을 공격적으로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수출이 6년 만에 월 최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에 힘입어 3월 이후 3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섰다"면서, "신모델 출시는 물론 원활한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효율적인 라인 운영을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7월4일까지 접수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지원서 접수는 다음 달 4일까지다. 이번 채용은 올해 두번째 공개채용이다. 대졸 신입사원, 경력사원, 재학생 주니어사원을 선발한다. 하반기 채용은 주니어 사원 선발 비중을 확대했다. 재학생 주니어 사원 제도는 동국제강 고유의 인재 선발 제도로, 100% 채용을 전제로 4학년 1학기 재학생을 인턴으로 선발한다. 선발 시 4개월간 주 1회 출근과 학업을 병행하는 ‘주니어 프로그램’으로 회사와 직무 이해도를 높인 후 정직원으로 전환되며, 매달 학업 지원비 50만원이 지급된다. 동국제강은 14개 분야에서 재학생 주니어 사원을 선발한다. 서울 본사는 영업(형강·도금·럭스틸)과 구매(후판원료)직무를 모집한다. 인천사업장은 생산·노무·품질관리, 포항사업장은 관리·물류, 당진사업장은 관리·설비관리(기계)·설비관리(전기), 부산사업장은 냉연생산, 신평사업장은 소방안전 분야를 채용한다. 대졸 신입사원은 포항사업장에서 제강 연구와 공정 디지털화를 담당할 연구 인력을 선발한다. 경력사원은 서울 본사 IT기획부서에서 근무할 IT통제 전문 인력과 IT보안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부산사업장에서 필름 부문 신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