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4.1℃
  • 맑음대구 26.3℃
  • 맑음울산 18.4℃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1.8℃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기획PLUS

[車산업 트렌드]⑥지엠·르노 내수시장 ‘꼴찌다툼’‥“어쩌나”

한국GM, 내수 ‘최하위’ 최근 6개월 새 5회
르노, 국내외 악재로 ‘몸살’‥“파업중단하라”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한국GM이 완성차 5社의 내수판매량에서 좀처럼 꼴찌를 면치 못하고 있다.


지엠의 지난달 내수 판매량은 6420대로 국내 완성차 5사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지엠은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연속 ‘꼴찌’ 성적표를 시장에 내민 후, 르노삼성자동차가 파업사태로 지난 2월에 부진한 실적(4923대)을 보인 사이 최하위를 벗어난 것을 제외하고는 3월 또다시 ‘꼴찌’ 의 불명예를 안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엠은 지난달 판매량은 내수 6420대, 수출 3만6576대를 기록, 전년 동월 보다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는 내수와 수출에서 각각 2.4%, 4.5% 성장했으나, 내수는 지난해부터 불거진 군산공장 폐쇄선언 영향에 따른 기저효과로 풀이되고 있다. 


지엠의 최근 5년 내수판매량을 보면, 2013년부터 줄 곧 연 15만대 이상에서 2016년 18만대를 정점으로 2017년에는 13.2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엠의 이 기간 중 연간 판매량을 월평균으로 환산하면 1.3만대로 산출됐다.  


지엠은 2017년까지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에 이어 국내 판매량에서 당시 4위였던 쌍용자동차(5년간 월평균 내수 7382대)을 2배 가까이 따돌리며 3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왔었다. 


하지만, 지난해 연초부터 군산공장 폐쇄 관련해 소비자 불안과 외면이 시작, 급기야 지난해 1월 판매량(7844대)이 1만대 밑으로 추락하더니, 2월에는 5804대로 ‘반 토막‘ 이하로 곤두박질치면서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이7776대로 마감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지엠의 내수 판매량은 지난해  '철수 설' 사태 당시보다 판매량이 더욱 악화됐다.


GM은 지난 2월에는 국내 판매량(5053대)이 5천대도 위협받으며 전년 동월 대비 –35.6%로 폭락했고, 이어 지난달도 판매량 최하위에 올해 3월까지 누적 성장률에서 -16.4%를 기록, 거듭된 ‘꼴찌’를 연출했다. 


이에 대해, 지엠측에 시장에서 일고있는 한국시장 철수설과 관련 입장과 반론을 요청했으나, 아무런 회신이 돌아오지 않었다.


■ 르노삼성, 3월 누적 총판매량 -49%로 '반토막'‥국내외 악재로 ‘몸살’


르노삼성자동차는 한국지엠 못지않게 악재에 시달리며, 내수·수출의 동반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르노는 노사갈등 파업으로 지난 2월 내수에서 4923대의 판매량을 보이며 2016년 2월 이후 처음으로 5천대 이하로 내려앉았다. 이후 지난달 판매량(6420대)은 2월보다는 다소 반등 했으나 3월 누적으로는 여전히 -16.4%기록, 부진을 면치 못했다.


르노는 내수에서 2016년까지는 연간판매량 11.1만대로 쌍용차를 앞질러 4위를 고수했다. 하지만 2017년부터 쌍용차에 역전, 급기야 지난해에는 연간판매량 9만대에 그쳤고 올해 3월까지 누적판매량에서 지엠과 ‘꼴찌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 사이에, 쌍용차는 지난달 내수에서 1.1만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지엠과 르노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3위에 안착했다.


이러한 르노가 향후 전망도 어둡다. 주력 모델은 노후화 됐는데, 올해 예고된 신차도 없는 처지다. 이로 인해 실적부진은 깊어지고 있음에도 파업은 멈출 기세가 보이지 않는다. 


노사는 지난해 6월 상견례 이후 10개월이 지나도록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가 지난해 10월부터 부분 파업에 돌입, 현재까지 파업시간 210시간에 누적 손실금액 약 2100억 원에 이른다고 지역 업체들은 호소하고 있다. 


여기다 대외적으로 오는 9월 위탁생산이 만료되는 닛산 로그 물량은 르노 본사로부터 재배정이 무산됐고, 여기다가 닛산은 최근 르노에 올해 생산량을 6만대 수준까지 줄이자고 통보했다. 르노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12.1만대의 닛산 로그를 생산해 왔다.


르노삼성이 신차 배정을 받지 못할 경우 지역 협력업체와 일자리에 직접적 타격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르노가 최근 몇 년 국내시장에서 신차가 없었는데, 노사 갈등이 더 깊어진다면 대규모 구조조정 또는 한국지엠 같은 공장폐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하며 안타까워 했다.


이에 대해, 르노 관계자는 “대체 배정이 예상되었던 ‘XM3’ 신차 물량도 스페인 공장으로 전환될 가능성 제기되고 있어 부산공장이 내수 생산 공장으로 전락할 위기감”을 전하면서 “4월 특별 프로모션을 통한 판매확대와 오는 6월 출시예정인 13인승·15인승 마스터 버스가 일으킬 변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며 위기대처를 계획하고 있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이 부진파고를 어떻게 해쳐나갈지 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