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 (수)

  • -동두천 -9.4℃
  • -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7.0℃
  • 맑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2.1℃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0.2℃
  • -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5.1℃
  • -강화 -9.3℃
  • -보은 -8.8℃
  • -금산 -7.9℃
  • -강진군 -0.8℃
  • -경주시 -2.6℃
  • -거제 0.9℃
기상청 제공

쌍용차, 지난해 판매량 전년 比 7.8% 감소

연간 총 14만3685대…수출 29.2% ↓
12월 월간판매량 전년 比 14.9% ↓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내수 10만6677대, 수출 3만7008대를 포함 총 14만3685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출시 3년차인 티볼리의 선전과 G4 렉스턴의 성공적인 안착으로 내수 판매가 8년 연속 성장세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출 물량 감소로 인해 전체 판매는 전년 대비 7.8% 감소했다.


특히 내수는 G4 렉스턴이 200% 이상 성장했고 지속적 변화를 통해 젊고 트렌디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한 티볼리 브랜드가 2년 연속 5만대 이상 판매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내수는 2003년의 13만1283대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하면서 쌍용차는 2009년 이후 8년 연속 성장세를 구가했다.


수출은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 침체 영향과 러시아 등 신흥시장의 판매 위축이 지속되면서 전년 대비 29.2% 감소했으나 G4 렉스턴의 글로벌 론칭이 진행되면서 점차 회복되고 있다.


지난달 월간 판매량도 G4 렉스턴과 티볼리 브랜드의 호조로 지난해 월간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4.9% 감소했으나 11월 보다는 17.6%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12월 내수는 다시 1만대 수준을 회복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0.5% 감소했으며 수출 실적도 전년 동월 대비로는 40.7%나 줄었다.


현재 쌍용차는 영국 등 유럽을 시작으로 G4 렉스턴의 해외지역별 론칭을 이어오고 있으며 수단 시장을 8년 만에 다시 진출하는 등 신흥 시장 공략에 힘 쏟고 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