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6℃
  • 흐림강릉 4.7℃
  • 서울 6.4℃
  • 대전 10.8℃
  • 박무대구 9.0℃
  • 흐림울산 14.8℃
  • 광주 15.2℃
  • 흐림부산 14.3℃
  • 흐림고창 14.5℃
  • 제주 20.0℃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10.5℃
  • 흐림금산 13.3℃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0.0℃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국내 브랜드 자동차 3사, 판매량 감소 5년째 지속...올해는?

5년간 판매 실적...현대 25%↓, 기아 14%↓, 쌍용 21%↓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브랜드 자동차 회사의 판매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


이들 자동차 3사는 5년 전인 2015년에 3사 합계 800만대가 넘는 판매실적을 올렸다. 하지만 지난 2020년에는 646만대를 팔아 5년 사이 판매량이 21% 감소했다. 


자동차 회사들은 지난해 실적부진에 대해서, 코로나19로 인해 세계적인 자동차 수요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판매량 감소는 지난 5년 동안 이렇다할 반등 없이 계속해서 줄어들고만 있어 업계에서는 실적부진의 원인이 코로나19 때문만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한편,  해외브랜드 한국GM은 2015년 62만대를 판매했지만, 지난해에는 36만8500대를 판매해 5년 동안 40.7%가 감소했고, 르노삼성은 2015년 23만대를 판매했지만, 지난해 11만6600대에 그쳐 5년 동안 49.3%가 감소하면서 반토막이 났다. 지난 5년 동안 해외브랜드의 판매 감소폭이 국내브랜드보다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 현대자동차 5년 동안 24.6% 감소...올해 11.1% 증가 목표




현대자동차는 2020년 한 해 동안 국내 78만7854대, 해외 295만5660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74만3514대를 판매했다. 


이는 2019년과 비교하면 국내 판매는 6.2%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19.8% 감소해서 전체 판매대수는 15.4% 감소한 실적이다. 2019년에도 전년 보다 국내 판매는 2.9%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4.8% 감소하면서 전체 판매대수가 10.9% 감소했었다.


5년 전인 2015년 현대자동차는 496만대를 판매했다. 하지만 그 후 매년 판매가 감소해 지난해 실적은 5년 전실적보다 24.6% 감소했다.


현대자동차는 실적부진 원인으로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해외 판매 실적이 전체적으로 감소했다"면서,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가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글로벌 업체 간 경쟁 또한 한층 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대차는 권역별 판매 손익을 최적화하고 시장별 판매 전략을 정교화하는 등 유연한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을 통해 판매를 회복하고 수익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는 올해 국내 74만1500대, 해외 341만8500대 등 총 416만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020년 실적보다 국내판매는 5.9% 감소하지만 해외판매를 15.7% 증가시켜 전체 판매를 11.1%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국내판매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에서 2019년 대비 6.2% 증가한 78만7854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14만5463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 8만7731대, 쏘나타 6만7440대 등 총 30만7090대가 팔렸다.


특히 그랜저는 4년 연속 연간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연간 최다 판매 기록을 새로 썼다.


RV는 팰리세이드 6만4791대, 싼타페 5만7578대, 투싼 3만6144대 등 총 21만3927대가 팔렸다.


한편 지난해 현대자동차의 국내 시장 판매는 친환경차 모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는 2019년과 비교해 48.7% 성장한 6만6181대가 팔렸다. 전기차는 18%, 수소전기차(넥쏘)는 38% 판매가 증가했다.


현대차는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아이오닉 5’ 출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상용차는 9만5194대의 판매고를 올린 포터와 3만6190대가 팔린 그랜드 스타렉스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3만1384대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만7069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5만6150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GV80 3만4217대, G90 1만9대, G70 7910대 등 총 10만8384대가 팔렸다.


◇해외판매


현대차는 지난해 해외 시장에서 지난 2019년보다 19.8% 감소한 295만5660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에 따른 해외 공장 생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체적인 판매가 감소했다.


현대차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힘쓰는 등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기아자동차 5년 동안 14.4% 감소...올해 12.1% 증가 목표





기아차는 2020년 한 해 동안 국내 55만2400대, 해외 205만4937대 등 전년 대비 5.9% 감소한 260만733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국내는 6.2% 증가, 해외는 8.7% 감소한 수치로 전체 판매량은 5.9% 감소했고 2019년에는 국내 2.2% 감소, 해외 1.3% 감소하는 등 전년 보다 1.5% 감소하면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5년전인 2015년 기아자동차는 한 해에 305만대를 판매해, 5년 동안 14.4% 판매가 감소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실적을 차종별로 살펴보면, 스포티지가 36만6929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32만8128대, K3(포르테)가 23만768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권역별 판매 손익을 최적화하고 시장별 판매 전략을 정교화하는 등 유연한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을 통해 판매 회복과 수익성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이를 바탕으로 올해 국내 53만5000대, 해외 238만7000대 등 292만2000대로 지난해보다 12.1% 증가한 판매목표를 제시했다.


◇국내판매


기아차는 지난해 국내에서 2019년 대비 6.2% 증가한 55만2400대를 판매했다.


2020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5로 8만4550대가 판매됐으며 쏘렌토(8만2275대), 봉고Ⅲ(6만1906대)가 뒤를 이었다.


승용 모델은 K7 4만1048대, 모닝 3만8766대, 레이 2만8530대 등 K5를 비롯해 22만7687대가 판매됐고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카니발 6만4195대, 셀토스 4만9481대, 니로 2만1239대 등 26만648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6만4065대가 판매됐다.


◇해외판매


기아차의 2020년 해외 판매는 전년 대비 8.7% 감소한 205만4937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4만8504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7만8647대, K3가 21만425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2019년 하반기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셀토스가 글로벌 약 33만대, 해외에서만 약 28만대 팔리며 당사 차량의 우수한 상품 경쟁력을 널리 인정받았다"며, 


"올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와 스포티지 등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함께 내실 있는 판매 전략을 펼쳐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판매는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4만7000대)로 실적이 감소했지만 카니발의 경우 지난해 8월 출시한 4세대 모델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월 대비 37.1% 증가한 7077대가 팔리며 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스포티지가 2만9872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2만3918대), K2(프라이드, 2만462대)가 뒤를 이었다. 비교적 최근 출시한 차량인 셀토스와 K5(1만939대), 텔루라이드(8464대) 등은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44.8%, 29.5%, 33.1% 증가하며 기아차의 높은 상품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 쌍용자동차 5년 동안 20.8% 감소...올해 신모델로 2019년 수준 회복 목표


쌍용자동차는 2020년에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수요의 급격한 위축 및 부품 공급 차질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제품개선 모델을 선보이며 내수 8만7888대, 수출 1만9528대를 포함 총 10만7416대를 판매했다.


쌍용자동차가 2019년에 판매한 수치는 13만5235대로 1년 사이에 판매량이 20.6% 줄었다.


쌍용자동차의 지난해 12월 판매실적을 보면, 내수 8449대, 수출 2142대를 포함 총 1만591대를 판매하는 등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 연속 1만대 이상 판매 실적을 유지했다.


내수 판매는 생산 차질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0.1%의 감소세를 나타냈지만, 올 뉴 렉스턴의 선전을 통해 2020년 월평균 판매 대수(7,324대)를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차 측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수출 역시 조업 차질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수출 오더를 소화하지 못하고 전년 동월 대비 8.8%의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10월 이후 3개월 연속 2000대 이상 판매실적은 유지됐다"면서,


"특히 티볼리 에어와 올 뉴 렉스턴 등 신모델 출시와 함께 코로나 상황에 대응한 다양한 비대면 전략을 통해 하반기부터는 판매가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이렇듯 신모델이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회복세를 보이는 만큼 올해에도 지속적인 제품개선모델 출시를 통해 판매회복세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신청(ARS 프로그램)이 법원으로부터 최종 결정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관련 이해당사자 간 합의를 통해 신규 투자자와의 매각협상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CJ프레시웨이, 한양여대와 4년째 맞손..산학협력 박차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 정성필)가 올해도 한양여자대학교(총장 나세리)와 손잡고 식품산업 전문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8일 한양여대 본관 2층 회의실에서 양측 주요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기업형 인재육성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지원을 위한 산학협력 체결 및 발전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힌 것인데, CJ프레시웨이는 앞서 지난 2018년부터 한양여대와 산학협력을 맺고 식품영양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식품산업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교육 프로그램은 ▲CJ프레시웨이 전문 강사가 진행하는 JUMP-UP 특강 ▲식자재 유통, 단체급식 등 사업별 현장 실습 ▲다양한 직무 체험이 가능한 인턴십 등 이론부터 실무까지 직간접적으로 배울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대면 프로그램 대신 온라인을 통해 특강 등을 진행했으며, 이 중에서도 CJ프레시웨이에서 각각 다른 업무를 맡고 있는 식품영양학과 출신 직원들의 멘토 프로그램, 전문강사와 함께하는 외식 트렌드 캐칭 특강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전해진다. CJ프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