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3.7℃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4℃
  • 연무부산 1.4℃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엔진 식는 車산업‥3년 연속 내리막길

총판매량 3년 새 78만대↓‥ 해외 서 74만대↓
정부·협회, 무역장벽 해소부터 발 벗고 나서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로 대변되는 국내 완성차 회사의 지난해 판매량이 국내·해외(생산·수출 포함, 이하 해외) 가릴 것 없이, 최근 3년 연속 동반하락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해외부문의 부진이 전체 판매량 감소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무역 분쟁 등 향후, 다가 올 악재 등을 감안할 때 미래전망을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완성차 5社가 발표한 지난해 국내외 총 판매량은 823만대로 전년 대비 보합수준(+0.4%)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해 (미세한)실적 반등은 사드사태(2017년 3월 발생)에 기초한 기저효과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어, 산업경제뉴스는 지난해 판매량(국내·해외)을 토대로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 추이를 비교·분석해 봤다.


지난해 실적은 3년 전(2015년) 총 판매대수와 비교할 때 77.5만대가 줄어든 부진한 성적표로 마무리 됐다.


이를 부문별로 나누면 국내에서 3.1만대, 해외에서 74.4만대가 줄어, 국내·해외 할 것 없이 판매부진을 겪은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이를 연도별로 보면, 2015년 901만대에서 → 16년 881만대 → 17년 820만대로 매년 감소세를 이어가다 지난해 와서야 823만대로 하락세를 멈췄다.


같은 기간 해외부분도 743만대에서 → 16년 722만대 → 17년 665만대로 하락 패턴을 보인 후, 지난해 소폭 반등한 669만대에 그치면서, 총 판매량의 감소추세와 유사한 행태를 보여줬다.


판매량 감소율을 3년 전과 비교해 보면, 총판매량은 –8.6%였고 이 중, 해외부분이 -10%를 나타냈다.


결국, 해외 판매부진이 총 판매량을 지속적으로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돼 해외 부진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이는 총 판매량에서 해외부문 비중이 약 82% 규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는 만큼, 향후 업계와 정부의 대응이 주목되는 부분이다.


■ 미국의 車 관세폭탄 조치 발표 임박‥정부와 협회, 미국설득에 나서


이런 가운데, 업계를 향한 악재가 다가오고 있기도 하다. 정부는 당장의 긴급 현안이자 임박한 미국의 車 관세폭탄 조치(무역 확장법 232조) 발표를 앞두고 6일, 김현종 통상교섭 본부장이 설 연휴기간 동안 美 주요인사 만나 자동차‧철강 관세 면제 협조 요청했고, 동시에 한국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지지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 무역확장법 232조 :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하는 조치


이에 대해, 앤디 김 하원의원 등 美 의회 인사들은 한국은 FTA 체결국이자 성공적인 개정협상 타결國 이라는 점에 공감을 표명하고, 한국 상황이 고려될 수 있도록, 미국 백악관 주요 인사들에게 적극적 의사를 개진해 가겠다고 표명했다.


이에 더해서, 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도 지난달 30일, 미국 정부와 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워싱턴 DC에서 인터뷰와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통상전문언론사 ‘Inside US Trade’와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국산車 의 미국시장 점유율(4.8%)은 미미하며, 그 중 90%는 소형차로 美 자동차업계와 직접적인 경쟁관계가 아님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특히, 현대·기아차는 미국생산車의 18%를 멕시코·캐나다 등에 수출,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미국자동차정책위원회 Matt Blunt 회장은 232조에 따른 무역제한조치를 발동할 경우, 미국 자동차업계에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며 반대 입장을 내놨다.


이 법에 따르면, 수입車·부품의 국가안보영향조사 보고서는 오는 19일이 제출기한으로, 트럼프의 최종결정 기한은 그로부터 다시 90일 이후에 결정하도록 돼 있다.


정부와 협회의 이러한 대응은 車산업이 미치는 파급효과의 심각성을 반영한 조치로 풀이되고 있어 향후 결과에 따른 車산업의 흐름과 업계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 12월 발표한 2019년 한국경제 수정 전망에서, 올해는 성장세 둔화국면으로 진입 할 것이라며 수출증가율은 2018년 대비 축소와 경기하락 압력 지속으로 내수부문의 역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글래드호텔 오라관광, 사명 바꾸고 글로벌 시장 겨냥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대림그룹의 계열사인 '오라관광㈜'가 사명을 '글래드호텔앤리조트㈜'로바꾸고 국내는 물론 글로벌 호텔·리조트 시장 확대에 나선다. 오라관광㈜는 1977년에 설립되어 1979년 오라컨트리클럽 개장, 1981년 제주 그랜드 호텔을 순차적으로 개관하면서 1986년 대림 계열에 편입됐다. 이 회사는 지난 40여 년 동안 제주를 상징하는 대표 호텔과 골프장을 운영해왔고, 대림그룹에 편입된 후 2014년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GLAD’를 오픈하고 4년동안 서울 지역에 4개의 글래드 호텔 오픈, 제주 그랜드 호텔의 대대적인 레노베이션을 통해 메종 글래드 제주로 새롭게 리뉴얼 오픈을 진행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사명 변경은 론칭 4년 만에 ‘GLAD’가 가성비 좋은 실용적인 모던 브랜드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였고 팬덤을 만드는 등 브랜드 호감도 상승, 높아지는 고객들의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사명과 브랜드명을 통일하여 국내 시장 확대는 물론 글로벌 시장 겨냥을 위한 포석으로 삼는 동시에 또다른 혁신을 위한 의지를 표현한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마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