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5 (토)

  • -동두천 18.6℃
  • -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7.1℃
  • -고창 19.8℃
  • 흐림제주 20.7℃
  • -강화 17.3℃
  • -보은 16.1℃
  • -금산 19.9℃
  • -강진군 17.8℃
  • -경주시 17.6℃
  • -거제 17.5℃
기상청 제공

현대차, 1분기 영업이익 '반토막' 울상

전년대비 매출액 4.0%↓ · 영업이익 46%↓


[산업경제뉴스 김대성 기자] 현대자동차의 1분기 영업이익이 원화강세 영향 등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26일 올해 1분기는△판매 104만 9389대 △매출액 22조 4366억 원(자동차 17조 3889억 원, 금융 및 기타 5조 476억 원) △영업이익 6813억 원  △당기순이익 7316억 원(비지배지분 포함) 이라고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1분기(23조 3660억원) 보다 -4.0%, 영업이익은 같은기간(1조 2508억원) 보다 45.5%나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큰 폭의 원화 강세와 1분기중 이례적으로 발생했던 파업 등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비자동차부문 실적이 하락하며 전체적인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풀이했다. 


이어, 향후 실적 전망과 관련해 “최근 출시한 신차들의 판매 호조가 지속되고 있고, 올해에도 전세계 주요시장에서 다양한 차급의 많은 신차들이 출격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뒤, “향후 신차 및 SUV, 그리고 고급차 중심의 판매 확대를 통해 추가적인 믹스 개선과 인센티브 안정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를 기반으로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판매부문에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대비 1.7% 감소한 104만 9389대를 팔았다. 다만, 중국을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대비 2.8% 증가한 88만 3827대 판매를 기록했다. 


국내 시장은 코나의 판매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형 싼타페의 신차 효과가 더해지며 전년 동기대비 4.5% 증가한 16만 9203대를 팔았지만, 해외에서는 인도와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성장에도 불구하고 중국 및 미국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2.8% 하락한 88만 186대를 판매했다.


회사 관계자는 “신형 싼타페 돌풍이 향후 미국 등 글로벌 주요시장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2분기 이후 중국 시장에서도 엔씨노 등 다양한 신차가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라며 “각종 기술력과 친환경성, 디자인 우수성을 평가하는 조사들에서 당사가 거둔 우수한 결과들을 바탕으로 신차들의 글로벌 시장 조기 안착 및 초기 판매붐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 그룹은 지난달 말 미래 사업 경쟁력 강화와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그룹차원 출자구조 재편을 추진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