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6.9℃
  • 흐림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5.5℃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1.1℃
  • 구름조금울산 -0.4℃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0.3℃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4.0℃
  • 구름많음강화 -6.3℃
  • 흐림보은 -4.2℃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0.6℃
  • 구름조금경주시 -0.8℃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동국제강, 3분기 영업이익 248% 당기순이익 437% 증가

브라질 CSP도 영업이익 2378억원 역대최고 이익 실현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동국제강이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역대 최고 수준의 영업실적을 올리며 방긋 웃고 있다. 


최근 몇년 동안 영업이익은 그나마 흑자를 유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계속 적자를 시현하고, 지난해만 해도 1분기에 1208억의 당기순손실로 애를 태웠는데 올해는 영업이익은 물론 당기순이익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동국제강은 올해 3분기에 매출 1조 9070억원, 영업이익 2985억원, 순이익 198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47.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248.3%나 상승했다. 그동안 실적발표 때 어두운 표정을 짓게했던 당기순이익은 무려 437.0%나 증가했다.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누적 매출도 5조 120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3.8%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154.5% 증가한 6149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374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적자에서 벗어났다.



이러한 실적 증가의 이유로 업계에서는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제품 판매 단가 상승을 꼽는다.

특히 동국제강은 프리미엄 컬러강판 확대와 신규 라인(S1CCL) 조기 안정화, 고난도 후판(극박재, LP-plate 등) 시장 개발, H형강 신제품(H700*300) 상업화 등의 시장 개척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그동안 동국제강 실적의 발목을 잡았던 브라질 CSP 제철소가, 최근 글로벌 철강 시황 호조에 따라 약 237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도 큰 역할을 했다. 이는 2016년 가동 이래 역대 최고 실적이다. 

CSP는 브라질 내수판매 제한 해지와 미국, 유럽 등 슬라브 수요처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라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지속될 전망이다.

동국제강은 4분기부터 컬러강판 사업 등 글로벌 성장 전략도 구체화 할 예정이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지난 8일 컬러강판 관련 매출을 2조원으로 늘리고, 글로벌 100만톤 생산 체제를 구축하는 ‘DK 컬러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동국제강은 ‘DK 컬러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지난 9월 준공한 신규 컬러강판 생산라인 ‘S1CCL’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라미나(Lamina) 컬러강판 시장의 확대를 추진 중이다. 멕시코 제 2 코일센터 진출, 충남 도성의 빌딩솔루션 R&D 센터 확장 등도 착수했다.

동국제강 온라인 플랫폼인 ‘스틸샵’은 12월 중으로 후판, 철근, 형강, 도금강판, 컬러강판 등 동국제강이 생산하는 전 제품을 확대 판매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최근 세계적인 환경규제 강화와 관련해서, 동국제강은 ESG 경영에도 적극적이다. 

올해 환경 관련 투자를 전년대비 40% 확대했으며,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동국제강 인천, 포항, 신평에서 생산하는 봉형강 제품의 ‘GR인증’(GR:Good Recycled, 우수재활용품인증)을 받았다. 동국제강은 부산의 컬러강판 생산 라인도 친환경 라인으로 전환해 화석연료 사용을 지속 감축할 계획이다.

동국제강은 경영실적의 안정과 성장, 지속가능성 확대 등으로 신용등급 상향을 기대하고 있다. 이미 지난 10월 한국신용평가원으로부터 BBB-(긍정적)에서 BBB(안정적)으로 상향 조정 받은 바 있으며, 브라질 CSP 실적 개선 등으로 추가적인 신용 등급 상향을 전망하고 있다.

동국제강 2021년 3분기, 연결 및 별도 경영실적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