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조금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5.7℃
  • 흐림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철강가격 상승에 포스코만 이익 증가하는 이유

포스코, 제품가격 오르고 원재료 가격 떨어지고/
포스코 열연강판 매입하는 냉연철강사는 울상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중국 철강의 과잉공급으로 폭락했던 국제 철강가격이 상승하면서 포스코가 올 상반기 3조원에 육박하는 역대 최고 이익을 내며 활짝 웃은 반면 현대제철 등 다른 철강사들은 여전히 시무룩한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으로 전한다.


포스코와 달리 냉연제품을 만드는 철강사들은 포스코가 생산한 열연강판을 사서 써야 하는데 국제철강가격이 오르자 포스코도 국내에 공급하는 열연강판 가격을 따라 올렸기 때문이다. 


그동안 중국의 저가공세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추진해 온 철강사들은 오랜만에 맞은 철강산업 회복국면에서 포스코만 혼자 이익을 내고있다며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다.


■ 포스코, 제품가격 상승에 철광석가격은 하락...4분기 연속 1조 클럽 등재   


포스코는 올해 2분기 매출 16조833억원, 영업이익 1조2523억원을 실현하며 4분기 연속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당기순이익은 6366억원을 실현했다.


상반기 실적으로 보면 매출은 호황때인 2014년보다는 다소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조7400억원을 기록해 7년만에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철강가격이 급락했던 2015년 3분기, 창사 이래 처음으로 6582억원 적자회사가 됐던 수모를 말끔히 씻어냈다는 평가다.




포스코는 이러한 호실적의 이유로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와 인도 냉연 생산법인 포스코 마하라시트라가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해외 주요 철강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포스코의 노력에 의한 성과라기 보다 국제 철강 시장의 변화때문에 얻은 반사이익이라는 분석에 무게를 싣고 있다.


포스코의 주력 제품인 열연강판의 국제시세가 2015년 톤당 506 달러에서 올 상반기 895 달러로 77%나 뛰어 올랐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톤당 100 달러가 넘었던 철광석 가격은 최근 3년 50~70 달러대를 유지했고 올 상반기에는 76달러에서 73달러로 소폭 하락하기까지 했다. 


판매하는 제품의 가격은 오르고 매입하는 원재료의 가격은 떨어지면서 포스코는 최근 2년 이전에 없던 높은 이익을 계속 기록하고 있다.


■ 현대제철, 동국제강, 동부제철...호황에도 이익 감소


포스코가 이렇게 기분좋은 실적을 내고 있는 가운데 현대제철 등 다른 철강사들은 시무룩한 표정으로 포스코의 호실적을 바라만 보고 있다.


그동안 중국발 저가 공세에 시달리면서 합병, 법정관리, 은행관리, 라인폐쇄, 인원조정 까지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해 온 철강사들은 오랜만에 맞은 철강산업 회복국면에도 불구하고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실적에 머물러 있거나 오히려 이익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현대제철은 올 2분기에 매출 5조4477억원, 영업이익 3756억원, 당기순이익 1900억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16%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7% 증가했다. 나쁘지 않은 실적이다.




하지만 회사는 2014년 이후 때때로 4000억원 대의 분기이익을 냈을 뿐 거의 대부분 3000억원 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부터는 아예 3000 억원 초 중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현대제철은 2014년 철강산업의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현대하이스코와 합병을 하고 이후 비금속 부분마저 인수하는 등 과감한 사업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이런 노력때문에 2015~2016년 포스코를 비롯해 다른 철강사들이 대규모 손실이 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도 일정 이익을 내며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철강산업이 1단계 설비 폐쇄를 마치고 2단계 설비가동 조정에 들어가면서 국제 철강가격이 급등하는 등 철강산업이 호황국면으로 접어들었는데도 오히려 회사의 이익은 불황기 수준보다 감소하고 있어 회사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러한 모습은 포스코를 제외한 동국제강, 동부제철 등 다른 철강사들도 마찬가지다.


동국제강과 동부제철은 아직 2분기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철강산업 회복기라고 평가되는 최근 2년, 영업이익이 오히려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동부제철은 지난 분기에 193억원 적자로 돌아서기도 했다. 


증권시장에서는 이들의 2분기 실적도 14~20%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렇게 포스코를 제외한 다른 철강사들이 철강산업 호황에도 맥을 못추는 이유로 포스코가 국내에 판매하는 열연제품의 가격 상승을 지목하고 있다.


철강석을 구입해 열연제품을 만드는 포스코와 달리, 타 회사들은 포스코 등으로부터 열연강판이나 고철을 사와 냉연제품을 생산한다. 최근 철강가격이 상승하면서 포스코의 국내 열연강판 가격과 고철가격도 함께 올랐다.




이들 철강사들은 냉연제품가격도 올랐지만 포스코가 국내에 공급하는 원재료가격이 더 가파르게 오르다보니 이익이 계속 제자리 걸음을 하거나 오히려 감소했다고 푸념한다.


포스코를 제외한 다른 회사들의 실적 부진에 대해서는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철강수요산업의 부진을 꼽기도 한다. 현대제철의 경우 현대·기아차의 생산감소와 더불어, 국내 건설공사까지 부진해 지난 6월 건설현장에 공급하는 철근을 감산하기도 했다.


철강사들은 수요산업도 부진한데 포스코까지 국내 판매가격을 인상해서 업계 전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포스코에 국내 공급가격을 조정해 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철강사 관계자는 "자동차, 조선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있고 지난 2~3년 상승세를 보였던 건설마저 최근 둔화되고 있어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포스코가 국내 업체에 판매하는 강판의 가격을 인하해 업계의 어려움을 덜어 주는 등 업계맏형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