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8.3℃
  • 흐림강릉 10.7℃
  • 연무서울 16.9℃
  • 맑음대전 17.9℃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5.7℃
  • 맑음고창 13.7℃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현대오토에버, 4Q 외형·손익 창사 최대..비결은?

4Q 매출과 영업이익 전년비 10.0%, 18.5%씩 증가..사상 최대
DT 관련 서비스 확대 및 IT인력 통합 전략 주효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전문IT서비스 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지속 추진해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서비스 확대 및 IT인력 통합 전략이 주효하며 지난해 4분기 외형과 손익 공히 역대 최대 분기실적을 갱신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대오토에버가 지난달 31일 공시한 2019년 4분기 잠정 실적에 따르면 먼저 매출은 전년 동기 4284억 대비 10.0%가량 증가한 4712억 원, 영업이익 역시 약 18.5% 늘어난 25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분기실적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치로, 종전 최대치는 2018년 4분기에 기록했던 4284억 매출과 지난해 2분기에 시현했던 영업이익 228억 원이었다. 지속되는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1년이란 기간 안에 또 다시 갈아치우는 선전을 펼친 셈이다.

세부적으로는 시스템 통합(SI) 사업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9.6% 늘어난 2140억 원, IT아웃소싱(ITO) 사업 매출도 전년 같은 기간 보다 10.3% 증가한 2571억 원을 기록하는 등 양대 사업부가 고른 성장세를 펼치며 양호한 실적을 견인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2019년 매출 1조5718억(10.3%↑), 영업이익 802억(14.3%↑)...사상 최대 매출 기록

이로써 지난해 연간 실적도 2018년 대비 10.3% 증가한 1조5718억 원의 매출과, 전년 동기대비 14.3% 늘어난 802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 외형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은 지난 2016년에 기록한 804억에 이은 역대 2번째 실적 달성이라는 호 성적표를 시장에 내놨다. 

아울러 이 같은 호 실적 역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서비스 확대 및 IT인력 통합 등 글로벌 One IT 부문의 성장 전략이 주효했다고 회사 측은 부연 설명했다. 

회사 측 향후 전략 및 증권가 실적 전망 ‘긍정적’

그렇다면 앞으로도 이 같은 성장세를 지속시키기 위한 회사 측 전략은 무엇일까?   

현대오토에버는 글로벌 One IT, 스마트모빌리티,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등 IT 서비스 4대 전략사업을 중심으로 실적 성장을 지속하고,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홈/빌딩, 스마트모빌리티 영역에 핵심 기술/제품 개발을 통해 상품개발로 이어지는 Value Chain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오토에버는 신사업 강화 및 기술 확보를 위해 조직을 개편했으며, 서비타이제이션(servitization)을 통해 플랫폼, 서비스 중심으로 체질을 개선해나간다는 복안이다.

증권가의 향후 전망 역시 긍정적이다. 케이프투자증권 이경일 연구원은 한 보고서에서 “동사는 현대차그룹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주도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안정적인 내부(Captive) 매출을 기반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해 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또 “현대차의 미래기술 투자 확대와 GBC 개발에 대한 수혜가 예상되며 향후에는 주요 4대 전략사업의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이익성장세가 확대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서비타이제이션’이란 제품과 서비스의 결합, 서비스의 상품화, 그리고 기존 서비스와 신규 서비스의 결합 현상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제품에 서비스를 결합하는 대표 사례는 자동차에 유비쿼터스 환경을 구현해 주는 정보기술이 있으며, 서비스의 상품화는 농촌 체험마을 관광 상품을 들 수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련 강호갑 회장 화훼농가 돕기 동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 회장은 졸업식, 입학식 등 행사와 모임이 대부분 취소되면서 매출이 크게 감소한 화훼농가 지원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화훼농가 지원 릴레이 캠페인을 시작했다. 필요에 따라 꽃을 구입하고, 다음 주자를 호명하는 방식이다. 이달 19일에는 정구용 한국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이 강호갑 회장을 지목했다. 글로벌 자동차 핵심부품 전문기업 인지컨트롤스를 이끄는 정 회장은 2013년부터 중견련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중견련은 사무국 회의실마다 꽃을 구매해 비치하고, 대내외 행사 및 경조사 시에도 화훼 소비 촉진에 지속적으로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밝혔다. 릴레이에 참여한 강호갑 회장은 “지구촌 경제와 사회를 마비시키고 있는 팬데믹의 공포에 맞설 무기는 희망을 붙들고 서로를 지켜내려는 연대와 협력”이라면서, “화훼농가는 물론 코로나19의 피해를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국민의 소중한 일상이 하루 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밝혔다. 강 회장은 다음 주자로 구자관 삼구아이앤씨 책임대표사원, 김해련 태경그룹 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