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4.6℃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6.3℃
  • 맑음울산 23.8℃
  • 맑음광주 24.6℃
  • 구름조금부산 20.4℃
  • 맑음고창 23.7℃
  • 맑음제주 24.9℃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25.0℃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K(주) C&C, 하반기 ‘스퍼트’..성장세 복귀 이끌까?

지난해 외형 2.3% 역성장..2014년 이후 4년 연속 증가세 이탈
3Q이후 신사업 수주에 新 솔루션 론칭 등 성장 반전향 ‘잰걸음’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SK(주) C&C(사장 박성하)가 3분기 이후 최근까지 IT신사업 수주와 함께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이는 등 4년 만에 뒷걸음질한 외형성장세를 회복하기 위해 막판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 

동사는 지난 2016년 이후 2019년까지 매년 사상 최대 매출을 갱신하며 승승장구하다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의 IT 수요가 줄어든 여파로 외형이 2.3% 가량 감소해 그간의 성장세에 종지부를 찍은 바 있다. 

더욱이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 또한 전년 동기대비 약 0.3억이 줄며 제자리걸음 수준을 보임에 따라 다음과 같은 일련의 행보가 올해 마감을 몇 달 남겨놓지 않은 현 시점에서 성장세로의 복귀냐 아니면 하락세 지속이냐의 기로에서 벗어나기 위한 막판 승부수로 업계는 보고 있다. 

그렇다면 지난 2016년 이후 지난 3분기까지 동사의 실적은 어떠한 흐름을 보였고, 3분기 들어 현재까지 일궈낸 주요 사업성과는 무엇일까? 

3Q 누적 매출 전년비 0.3억↓영업이익도 2.9% 줄어..성장이냐 퇴보냐 ‘갈림길’  


SK(주) 연도별 사업보고서 및 3분기 보고서에 의거해 지난 2016년부터 지난 3분기까지 영업실적을 살펴보면 외형과 손익 모두 안정적인 성장세를 시현해오다 지난해에는 그간의 성장세가 꺾인 점이 눈에 띈다. 

먼저 매출은 지난 2016년 1조4818억 원으로 전년도 1조2875억 대비 15.1% 증가한 이후 2019년 1조8420억을 기록, 해마다 사상 최대 매출을 시현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일궈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1조8000억을 올리는데 그쳐 전년대비 약 2.3% 역성장을 기록, 2016년 이후 3년간의 성장세에 종지부를 찍었다.   

반면에 영업이은 외형보다 더 부진했다. 지난해 1863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하는데 그쳐, 전년도 2721억 대비 858억이 줄어 31.5%나 급감했다.  

이 같은 상황은 올해도 이어져 지난 3분기까지 1조3178.5억 원 매출에 그쳐 전년 동기 1조3178.8억 대비 약 0.3억이 적어 성장세로 되돌리기가 녹록치 않음을 여실히 드러냈다. 

영업이익 역시 올 3분기 누적 1495억 원에 그쳐 지난해 3분기 누적 1539억 대비 2.9% 가량 감소한 상황이다. 

이는 지난해 1월 하순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투자 심리 위축으로 일반 기업들의 IT관련 투자가 급감한 때문이며, 이 같은 여건은 올해도 크게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하나의 방증이라는 것이 업계의 공통된 지적이다. 

올해 결산을 1개 분기(4분기) 3개월 정도 남겨놓은 현 시점에서 지난해 뒷걸음질한 외형을 성장세로 되돌려 세우느냐 아니면 2년 연속 역성장을 기록하느냐의 갈림길에 놓인 셈이다.  

각종  플랫폼 구축에 신규 수주 잇따라...외형 성장 복귀向 박차


이러한 상황에서 SK(주)C&C가 하반기 이후 최근까지 성장 추세로의 복귀를 향해 활발한 행보를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8월 26일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인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와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AI·데이터 플랫폼 상호 통합 오퍼링(offering)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9월에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의료분야 사업으로의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즉, 가천대 길병원과 공동 개발한 당뇨·비만 같은 대사성질환 신약 개발 타깃 발굴 AI 서비스인 ‘아이클루 티디엠디’ 적용 범위를 비알콜성지방간질환으로 확대하는가하면, 

‘AI 뇌출혈 영상판독 솔루션’이 식약처 3등급 의료기기 품목 허가를 획득한 데이어 9월 30일에는 GC(녹십자홀딩스)그룹의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협약을 체결한 것. 

또한 NH투자증권 ‘빅데이터 플랫폼 고도화 사업’ 수주에 성공, AI·데이터·블록체인 등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플랫폼 성장 전략에 대한 본격 실행 모드에 들어갔다. 

이를 통해 비용은 낮추고 디지털 신기술 도입 속도는 높여줄 ‘금융 특화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형 소프트웨어)형 빅데이터 분석플랫폼’을 선보인다는 복안이다. 

이어 지난 4일에는 교보문고와 한국방송예술교육진흥원과 손잡고 ‘오디오 콘텐츠 제작·유통 플랫폼’ 출시, 그리고 지난 10일 NS홈쇼핑의 IT인프라 아웃소싱 계약까지 체결하는 등 광폭 행보를 펼치고 있다.

과연 이러한 일련의 행보가 1년 만에 외형 성장세로의 복귀냐 아니면 2년 연속 퇴보냐의 갈림길에 선 SK(주)C&C를 어느 방향으로 이끌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기업계 윤석열 정부에 바램 "새로운 경제기틀 서둘러야"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최진식 회장 명의의 공식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국정 비전이 표현하듯, 국익, 실용, 공정, 상식을 중심에 세운 대한민국 대전환의 소명을 온전히 이뤄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최 회장은 “팬데믹이 남긴 국민의 상흔을 세심하게 위무하고, 희망의 미래상을 제시함으로써 대한민국 재도약의 역사적 분기를 이뤄내야 한다”라면서, “대통령 선거에서 발현된 집단지성의 가치로서 정의와 포용의 당위를 숙고하고, 산적한 갈등을 적극 해소해 잃어버린 사회적 활력을 시급히 되살려 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항산恒産이어야 항심恒心이라는 가르침에서 보듯, ‘밥’은 생명이자 존엄, 긍지이자 보람이라는 명확한 인식 아래, 국가 번영의 토대로서 새로운 경제의 바람직한 기틀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경제의 핵심 주체이자 국부의 원천인 기업의 진취성을 극대화하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뛰는 역동적인 성장 패러다임을 확립하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면서, “법·제도의 합리성을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