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0.7℃
  • 박무서울 20.2℃
  • 박무대전 19.9℃
  • 연무대구 21.5℃
  • 박무울산 19.4℃
  • 박무광주 19.3℃
  • 박무부산 21.8℃
  • 맑음고창 17.4℃
  • 박무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조금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CJ프레시웨이, 남미産 대왕오징어 독점 공급 계약 체결

오징어 어획량 감소에 대왕오징어 수입 급증..'인기'
페루 ‘오세아노 시푸드’와 제휴...국내 수급에 숨통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최근 높은 가성비를 인정받으며 외식업계에서 인기가 치솟고 있는 대왕오징어 수입 및 독점판매 유통권을 확보하며 국내 수급문제 해결에 나섰다. 


실제로 최근 들어 남미산 대왕오징어 수입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수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남미산 대왕오징어의 연간 수입량은 2017년 3만2천여톤에서 지난해 4만4천톤으로 약 37%이상 증가했다. 금액으로 따지면 연간 300~400억원에서 처음으로 1천억원을 돌파한 것. 

남미산 대왕오징어 수입량이 증가하게 된 이유는 오징어 어획량 감소 등으로 오징어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탓이 가장 크다. 이 때문에 관련 식품제조공장과 외식업체들이 가성비가 높은 대왕오징어를 선호하고 있다. 

대왕오징어는 버터구이 오징어나 진미채, 가문어 등으로 가공돼 판매되고 있으며, 외식업체에서는 짬뽕이나 오징어 튀김, 오징어 덮밥 등의 주재료로 사용되고 있다. 

대왕오징어가 주로 잡히는 지역은 칠레, 페루 등 남미의 동태평양 해역으로 전세계 1위 어획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대왕오징어의 수입량이 증가 추이를 기록하면서 식자재 유통기업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최대 식자재 유통기업인 CJ프레시웨이가 최근 페루의 유명 수산물 가공업체인 ‘오세아노 시푸드’와 손잡고 대왕오징어 수입에 대한 독점판매 유통권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대비 약 50% 증가한 물량인 3,500여톤을 수입해 유통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에서 대왕오징어를 취급하는 수입사 중 가장 큰 규모. 실제로 지난해 CJ프레시웨이가 유통한 대왕오징어 중 '원어(한 마리)'나 전처리 된 원물 상품 매출도 전년대비 각각 600%, 240% 이상 증가했다.  

앞으로도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7년 업계 최초로 개소한 칠레사무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시장의 수급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김철홍 CJ프레시웨이 수산팀 과장은 "기상 이변 등으로 인한 오징어 어종의 개체 수 감소가 글로벌 문제로 확대되고 있음에 따라 대왕오징어의 자원적 가치 역시 급부상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상품 확보를 위해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해외업체와의 거래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