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9.6℃
  • 흐림강릉 34.2℃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31.6℃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조금울산 33.6℃
  • 구름많음광주 31.7℃
  • 맑음부산 31.0℃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조금제주 34.6℃
  • 흐림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8℃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조금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CJ프레시웨이, 기생충 패러디 '짜파구리' 구내식당 선봬

아카데미 4관왕 기념…계열사 및 고객사에 총 6만 인분 준비
짜파게티+너구리+소고기채끝+복숭아 디저트...“센스있네”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작품상·감독상·국제장편영화상·각본상)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며 화제가 된 '짜파구리'가 단체급식장 메뉴에도 등장했다.


CJ프레시웨이(대표 문종석)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기념해 CJ그룹 계열사 구내식당을 포함, 위탁 운영 중인 구내식당 전 점포에서 순차적으로 ‘짜파구리’ 특식을 선보인다고 13일 밝힌 것. 

시작은 영화 기생충의 투자배급을 담당한 CJ ENM 구내식당으로 CJ프레시웨이는 아카데미 시상식 다음날인 지난 11일 짜파구리 특식 600인분을 준비해 점심 메뉴로 내놨다. 

이날 점심은 직원들의 센스있는 메뉴 구성이라는 호응 속에 배식을 시작한 지 30분 만에 모두 소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무된 CJ프레시웨이는 13일 서울 중구 쌍림동 CJ제일제당센터에 위치한 구내식당에서 ‘짜파구리 특식’ 600인 분을 선보일 예정이다. 

‘짜파구리’는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면과 스프를 섞어 조리한 음식으로 영화 '기생충'에서는 한우 채끝 부위가 가미되어 계급 격차를 풍자하는 소재로 등장했다. '짜파구리'는 기생충 수상에 힘입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조리법이 소개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CJ프레시웨이는 영화와 동일하게 소고기 채끝을 곁들이고, 영화 속에서 기존 가정부를 몰아내고 기택네 가족이 입성하게 되는 결정적 역할을 한 복숭아는 디저트 메뉴로 활용했다.

CJ프레시웨이는 이달 내 CJ그룹을 비롯한 계열사 구내식당 전 점포는 물론 위탁운영 중인 오피스, 산업체 300여 곳에 순차적으로 '짜파구리'를 특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식수로 환산하면 총 6만 인분에 이를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단체급식 본부 관계자는 “아카데미 4관왕이라는 쾌거를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고객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특식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식사시간에 활력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이재용 부회장, '코로나 시대의 워킹맘' 목소리 경청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워킹맘'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로부터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 생활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하고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차제에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여성 인재 확보와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삼성은 임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