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6.1℃
  • 서울 25.6℃
  • 대전 25.7℃
  • 흐림대구 27.8℃
  • 울산 25.4℃
  • 광주 24.9℃
  • 부산 24.0℃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32.4℃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신제품 프로모션

‘기묘한 이야기3’ 케이튼 마타라조 레드카펫 팬이벤트

U+tv ‘기묘한 이야기’ 케이튼, 케일럽 내한 레드카펫 팬이벤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Netflix) 대표 인기 오리지널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 3’ 공개에 앞서 문화의 거리 홍대에 조성된 기묘한 이야기 컨셉 팝업존과 영등포 타임스퀘어 레드카펫 팬이벤트에 참여한다고 20일 밝혔다.


‘기묘한 이야기’ 더스틴 역의 케이튼 마타라조, 루카스 역의 케일럽 맥러플린 내한 레드카펫 행사가 영등포 타임스퀘어 행사장에서 20일(목) 오후 7시에 진행된다. 두 사람은 레드카펫을 밟으며 많은 국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U+tv는 세계 최대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인 넷플릭스 콘텐츠를 작년 11월부터 제공 중이다. IPTV 부문 단독 파트너십 계약에 따라 국내 IPTV중에서는 LG유플러스에서만 넷플릭스 이용이 가능하다. 

U+tv 이용 고객들은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은 넷플릭스 대표 오리지널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 외에도 다양한 미드, 영드, 일드, 영화, 다큐멘터리를 IPTV 대형 화면에서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7월 4일(목) ‘기묘한 이야기3’ 공개를 기념해 홍대 성일빌딩 지하 1층과 지상 1, 2층 총 3층 규모로 구축된 넷플릭스 운영 팝업존에 빈지워칭(binge watching, 몰아보기)룸을 조성, 고객이 U+tv 넷플릭스 서비스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기묘한 이야기’는 미국 인디애나주에 위치한 가상의 마을 호킨스에 사는 단짝 친구들의 기이한 모험과 배우들의 열연, 미스터리한 분위기로 전 세계적 팬덤을 형성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7년 ‘정주행’을 가장 많이 한 시리즈로 알려지며 인기를 누렸다. 넷플릭스 홍대 팝업존은 ‘기묘한 이야기’만의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분위기를 살려 구성됐다. 팝업존을 찾은 고객은 ‘기묘한 이야기’ 속 방처럼 꾸며진 U+tv 빈지워칭룸에서 TV 대형 화면으로 지난 시즌 작품을 몰아보며 빠져드는 ‘기묘한’ 체험이 가능하다.

U+tv ‘기묘한 이야기’ 홍대 팝업존은 20일(금)부터 내달 7일(일)까지 운영된다.

영등포 타임스퀘어 1층에서도 20일(목) U+tv로 먼저 만나는 ‘기묘한 이야기 3’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행사장 내에는 ▲더 큰 화면으로 즐기는 U+tv 넷플릭스 체험존 ▲’U+tv 사진관’ SNS 인증 이벤트존이 구축됐다. 고객은 서비스 체험 후 바로 서비스 가입 상담을 받을 수 있다.

U+tv 체험을 완료한 고객 전원에게는 ‘기묘한 이야기’ 스티커를, 서비스 가입 고객에게는 넷플릭스 콘텐츠를 몰아볼 때 유용한 팝콘메이커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가입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기묘한 이야기’ 관련 상품을 증정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그룹 분할 3사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이 창립 70주년을 이틀 앞둔 5일, 서울 을지로 본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을 함께 가졌다.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 3사 모두 모태 기업 동국제강(현 동국홀딩스)의 창립 정신을 계승해 7월 7일을 창립기념일로 하고 있다. 행사는 창립 70주년 기념 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장세주 동국제강그룹 회장 기념사와 장기근속자 시상으로 이어졌다. 장세주 회장은 기념사에서 “70년의 역사는 당연하게 주어질 수 없는 시간이다”고 강조하며, “창업 초기 조부모께서 당산동 공장에서 숙식 하시며 직원 식사를 차려주던 모습이 떠오른다. 기획실로 입사해 경영이념 실천을 준비하던 시절과, 오일 쇼크·제2창업·직류전기로 도입·연합철강 인수 등 무수한 기억이 머리 속에 떠오르고 지나간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올해는 창사 70주년이자 지주사 체제 출범의 원년으로, 각 사가 독립된 경영 환경에서 전문성을 높이면서도, 항상 ‘동국’이라는 공통의 가치관을 나누는 조직임을 인지하며 상호 소통하고 화합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위기 앞에서도 항상 예상을 뛰어넘는 역량을 보여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