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9 (일)

  • -동두천 34.2℃
  • -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35.4℃
  • 구름조금대전 33.6℃
  • 구름조금대구 36.2℃
  • 구름많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36.4℃
  • 흐림부산 34.3℃
  • -고창 33.4℃
  • 맑음제주 32.5℃
  • -강화 33.9℃
  • -보은 34.1℃
  • -금산 33.4℃
  • -강진군 34.7℃
  • -경주시 30.4℃
  • -거제 34.7℃
기상청 제공

'양자통신' 국제표준 위해 KT-LGU+ 손 맞잡았다

LG유플러스와 KT가 공동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기술' 국제표준 초안 승인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국내 최대 통신사인 KT와 LG유플러스가 미래 통신기술의 국제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두 회사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국제전기통신연합) 표준화회의에서 KT와 LG유플러스를 비롯한 국내 양자암호통신 관련 기관이 공동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이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제안에 참가한 기업과 기관은 KT, LG유플러스, KIST, KAIST, ETRI, 텔레필드, EYL 등 7개 기관이다.

지난 16일부터 27일까지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의 제13연구그룹 정기회의에서 우리 기업과 기관이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표준화 착수 요청이 승인됐으며, 표준 개발 총괄 에디터로 KT의 김형수 박사가 임명됐다.

이번에 국제표준으로 승인된 기술은 ▲양자암호통신을 위한 네트워크 구조 및 기능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전송장비간 인터페이스 ▲서비스 절차 기술이다. 또 지난 2월에 KT가 KIST와 함께 세계최초로 구축한 일대다(1:N) 양자암호통신 시험망의 구조도 표준에 포함됐다.

특히 이 국제표준 기술을 활용해 상용통신망에서 양자암호통신을 구축하는 방법과 해킹시도에 대응하는 시나리오를 도출함으로써 양자암호통신의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시나리오는, 주요 국가 통신망에 대해 해커가 도청을 시도하면, 양자통신망이 이를 인지하는 동시에 중요 서비스를 중단하고 새로운 안전경로로 연결함으로써 즉시 통신이 재개될 수 있도록 했다. 

KT는 통신 인프라의 안전 보장을 목표로 올해 초부터 양자암호통신 기술 및 응용서비스 개발에 KIST, ETRI, KAIST 등 선도 연구 기관을 비롯해 텔레필드, EYL, 우리로, 유엠로직스 및 글로벌 제조사들과 함께 협력해 왔다.

LG유플러스 또한 지난 6월 스페인 통신사업자인 텔레포니카와 양자암호통신과 데이터센터 망연동, 사업자 망간 연동,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와 양자암호통신 접목 기술 연구 등 다양한 망연동 필드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전홍범 소장은 “이번 성과는 국내 산업계 협업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KT의 철학이 글로벌 무대에서 입증된 것”이라며, “KT는 국내 연구기관과 대학, 우수 협력 기업들과 함께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지속 개발하고 관련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이상헌 네트워크 개발담당은 “이번 보안기술 표준화 활동을 시작으로 네트워크 보안 위협을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인텔리전스 보안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새로운 기술 표준을 선도할 것”이라며 “국내 제조사의 미래 네트워크 기술 개발을 장려하고 국내외 사업자와 지속적 교류를 통해 보안기술 경쟁력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