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6.3℃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LGU+ "비대면 적극 대응" 영업이익 61%↑ 역대 최고 실적

이전 최고 2017년보다 매출 10.6%↑, 영업이익 13.7%↑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코로나19로 확대되기 시작한 비대면 환경이 통신회사에게는 또 다른 기회가 되고 있다. 올해 대부분의 업종들이 코로나19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올해 3분기까지 지난해보다 더 좋은 영업실적을 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가 발표한 올해 3분기 영업실적을 살펴보면 이전 최고 실적이었던 2017년의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을 모두 뛰어 넘으며 새로운 기록을 경신했다.


LG유플러스는 2020년 3분기에 매출은 3조3410억 원, 영업이익은 2512억 원, 당기순이익은 4034억 원을 실현했다고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3분기보다 5.9%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60.6%나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무려 286.2% 증가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실적도 매출 9조9003억 원으로 전년 대비 7.5% 더 많았고, 영업이익은 7107억 원으로 41.0%, 당기순이익은 7027억 원으로 109.4% 증가하며 호실적을 보였다.

 



■ LG유플러스 “고객경험 혁신하며 비대면 환경에 대응”


이 같은 호실적에 대해 LG유플러스는 "대면영업이 제한된 코로나 환경에서도 모바일 수익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것은 비대면 통신시장에 민첩하게 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휴대폰 구매부터 개통까지 비대면 구매과정을 대폭 개편하면서 온라인채널 고객경험 혁신을 추진했다. 국내최초 통신 라이브 커머스인 ‘유샵Live’로 실시간 쇼핑방송을 제공했으며, ‘U+키오스크’를 통한 셀프개통 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배송’서비스도 시작했다.


또한 아이돌Live, 프로야구,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등 5G 핵심 서비스의 콘텐츠를 강화하고, 세계 최초로 AR글래스를 상용화하며 5G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노력도 지속했다.


홈서비스는 아이들나라에 이어 ‘U+초등나라’ 출시로 키즈맘 대상 서비스를 강화하고, 시니어, 1인가구, 펫서비스 등 고객군별 서비스를 세분화했다. 또한 미디어, 게임, 스마트 디바이스 및 IoT 연계 5G스마트홈 팩 서비스 출시 등 기존 홈 상품을 모바일 서비스로 연계하여 플랫폼 편의성도 제고했다.


이 같은 비대면 시장에 대한 적극 대응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서비스수익에서 전년동기 대비 14.4% 증가한 2조 6500억 원을 달성하며 영업이익과 서비스 수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리 수 증가폭을 기록했다. 여기에 단말기수익까지 얹어져 영업이익률도 전년동기 대비 2.7%p 상승해 9.5%를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KT, SK텔레콤과의 3자 구도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치르며 마케팅 비용 상승 등으로 2012년 적자가 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단통법 실시 등으로 영업실적이 증가하면서 2017년 8472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최고의 해를 보냈다. 하지만 그 후, 시장포화, 단통법 종료 등으로 2018년, 2019년 계속 실적이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9.90조 원, 영업이익은 7107억 원, 당기순이익 7027억 원으로 최고 호황이었던 2017년의 3분기까지 누적 매출 8.95조 원, 영업이익 6250억 원, 당기순이익 4115억 원보다 매출은 10.6%, 영업이익은 13.7%, 당기순이익은 70.8%나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4분기 실적도 3분기와 같은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며 LG유플러스가 올해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모바일 5.4% 성장하며 연간 목표 초과달성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서비스 수익이 신규 및 순증가입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5.4% 성장해 1조 3816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모바일 순증가입자는 분기 최대실적인 40만 6천명을 달성해 모바일 누적가입자가 전년동기 대비 8.7% 성장한 1626만 5천명을 기록했다. 5G 가입자는 전체 가입자(핸드셋 기준)의 19.2%인 217만 3천명을 달성했다.


MVNO는 셀프개통 증가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가입자가 41.6% 증가하면서 직전분기 대비 11.8% 성장한 146만 9천명을 기록하며 모바일 수익성장을 견인했다.


이처럼 5G 중심의 MNO 성장과 MVNO 가입자의 꾸준한 증가가 지속되면서 모바일 서비스는 3분기 누적기준으로 5.5% 성장을 기록하며 연간 5% 성장목표를 초과달성했다.


■ IPTVㆍ초고속인터넷 각각 13.2%, 11.6% 성장, 기업인프라 수익도 증가


IPTV와 초고속인터넷 등 스마트홈 수익은 5143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12.5% 증가해 두 자리 수 성장을 이어갔다.


IPTV는 기본료와 VOD 수요, 광고수익 등의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3.2% 성장한 2926억원을 기록했다. IPTV 수익은 올해 3분기까지 누적 8542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1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초고속인터넷은 스마트요금제 보급 및 기가인터넷 가입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1.6% 성장해 2217억원을 달성했다.


기업인프라는 2분기 대형수주 기저 영향으로 직전분기 대비 수익이 3.2% 감소했으나 클라우드 수요 증대에 따른 대형고객사의 IDC 매출과 소호사업 성장으로 전년동기보다 2.7% 증가해 3340억원을 기록했다.


■ 마케팅비용 전년 대비 0.7% 축소, CAPEX 연 누적 1조 5961억원 집행


3분기 마케팅 비용은 5812억원을 기록했는데,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로 인한 판매량 증가 영향으로 직전분기 대비 4.4% 증가했으나 전반적으로는 안정화 기조를 이어나가 전년동기 대비로는 0.7% 감소했다. 4분기 아이폰12 출시로 판매량 증가 요인이 있지만 안정적 비용집행 기조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CAPEX는 5963억원을 집행해 누적으로는 올해 가이던스 2조 5천억원의 약 64%인 1조 5961억원을 기록했다.


기업인프라 사업은 5G기반의 B2B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는데 역량을 집중했다. 5G와 고정밀 측위 기술을 활용하여 대형 공장 내 주요 설비를 순찰, 점검하는 ‘5G 자율주행 로봇’을 선보였으며, 물류센터 운영 자동화를 위해 5G저지연 기술 기반 무인지게차 사업을 추진, 연내 실증을 진행 중이다.


■ "4분기 추가 성장 지속, 수익성 개선" 전망


LG유플러스는 4분기에도 글로벌 주요 통신사들이 참여한 XR얼라이언스 의장사로서 퀄컴 등 제조사와 협력을 강화하고 통신사 연합 AR/VR콘텐츠 수급확대로 관련 생태계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융복합사업과 스마트팩토리 등 신사업을 확대하고, 뉴딜사업 참여로 B2G시장에서 성장 기회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이혁주 부사장은 "4분기에도 컨슈머 및 기업사업의 추가 성장을 지속하고, 수익성 개선에 집중해 시장과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통신본업의 성장과 함께 미래성장 기반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