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흐림동두천 -5.1℃
  • 맑음강릉 1.4℃
  • 흐림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6.2℃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1.2℃
  • 흐림광주 -2.0℃
  • 맑음부산 -1.4℃
  • 구름많음고창 -3.6℃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文·金 포옹 바라본 트럼프"6.12 회담 불가설은 오보"

트럼프 "행정부 내 북한해법도 의견 차이 없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북측 판문각에서 사전예고도 준비도 없이 전격적으로 정상회담을 가졌다. 


외교가에서는 최근 북미정상회담이 급박하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있어 이를 매듭짓기 위한 만남이라는 관측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24일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는 서한을 공개했고, 이에 대해 북한 김계관 외무 1부상은 김 위원장의 위임을 받은 담화를 발표하며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또, 북한의 담화 내용을 전해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다시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도 있으며 당초 일정대로 6월 12일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불과 하루만에 '북한 최고지도자와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자 한반도의 평화를 기대했던 남북과 세계는 우려의 표정을 지었고 향후 전망도 불투명해졌다.


그러나 이번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전에 통보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북미회담을 예정대로 진행시키기 위한 확답을 주고자 했을 것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트럼프 대통령도 남북 정상의 만남이 있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일부 언론의 '6.12 회담 불가능설'에 대해 '오보'라고 못박으며 당초 예정대로 북미회담이 개최될 것 임을 시사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촉박한 일정 등의 이유로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행정부내 북한해법에 대해서도 "트럼프 행정부 내에 의견 차이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에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북한을 어떻게 다룰 지에 대한 의견 차이는 제로(ZERO)"라며 "만약 이견이 있더라도 그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대북 전략에서 균열을 보였다는 언론 보도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백악관은 회담 가능성에 대비해 이번 주말 실무진이 싱가포르로 향한다고 밝혔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 사전준비팀은 30명가량이며, 27일 출발한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