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4.6℃
  • 흐림서울 3.7℃
  • 대전 5.5℃
  • 흐림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7.0℃
  • 구름많음광주 7.0℃
  • 구름많음부산 6.8℃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9.8℃
  • 흐림강화 3.7℃
  • 흐림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7.5℃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트럼프 '북미회담 취소'...北美 기싸움 고조

날선 공방 가운데도 대화재개 가능성 열어놔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최소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쓴 이러한 내용의 공개서한을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보여준 미국에 대한 발언속에 분노와 적대감이 나타나 있어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는 정상회담이 부적절하다고 정상회담 취소 이유를 밝혔다.


북한은 최근 리비아 모델을 거론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핵이외 살상무기 폐기를 언급한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발언에 대해 맹비난하고 싱가폴에서 지난주 열리기로한 고위급회담에도 불참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의 말미에는 '언젠가는 다시 만나길 고대한다'고 정상회담 재개에 대한 가능성을 남겨놨다.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이 공개된 후 7시간 후인 25일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위임에 따른 담화를 발표했다. '위임'이란 용어는 김 위원장의 위임을 받았다는 뜻으로 사실상 김 위원장의 의사라는 표현이다.


김 부상은 담화에서 "조선반도(한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만나서 첫술에 배가 부를리는 없겠지만 한가지씩이라도 단계별로 해결해 나간다면 지금보다 관계가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기야 하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국도 깊이 숙고해 보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미국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고위급회담에 불참하자 이번에는 미국이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는 강수를 두면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가 흔들리고 있다는 외신의 보도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외교가 일각에서는 양측이 날선 공방을 하는 가운데도 발표문의 말미에는 여전히 대화에 대한 의지와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어서 비핵화 방법론 등을 놓고 서로 기싸움을 하는 것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25일 자정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개최한 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해 북미 정상회담 재개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