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일)

  • 흐림동두천 -3.7℃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2.6℃
  • 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3.8℃
  • 광주 -0.3℃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4.4℃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2℃
  • 흐림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경제계, 남북정상회담에 짧은 환영 논평

전경련 통해 "지정학적 리스크 해소" 등 간략한 평가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국내는 물론 전 세계가 4.27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연일 많은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는데 반해, 경제계를 대표하는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말을 아꼈다. 


경제계는 27일 전경련을 통해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성공적인 개최를 환영한다며 짧은 논평을 내놨다.


경제계는 논평을 통해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평화, 새로운 시작’을 향한 중대한 진전이라며 이번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는 물론, 세계 평화의 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해소되어 경제 활력이 제고되는 전기가 될 것을 기대했다.


끝으로, 경제계 역시 이번 회담을 계기로 남북경제협력 강화와 ‘한반도 신경제 구상’ 실현을 위한 국제 협력관계 구축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짧은 논평을 마쳤다.


전경련이 이렇게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이자, 재계에서는 새 정부들어 재계가 지나치게 위축되어 있는 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는 한편, 최근 대기업에 대한 국민적 감정 등을 고려할 때 운신의 폭이 좁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이번 판문점 선언에 포함된 개성연락사무소 설치나 경의·동해선 설치 등 경제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도 이렇다할 분석과 전망 등을 내놓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현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