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6.3℃
  • 구름조금강릉 15.7℃
  • 맑음서울 19.7℃
  • 박무대전 20.9℃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8.2℃
  • 박무광주 20.7℃
  • 박무부산 17.8℃
  • 흐림고창 19.4℃
  • 박무제주 19.8℃
  • 맑음강화 15.7℃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신한금융투자, 언택트 계좌 쑥↑..고객 분석해보니

2020년 1Q 계좌 개설 고객 전년 동기비 3.2배↑..20대 압도적
3명 중 1명은 삼성전자 매수...신한지주, 현대차도 관심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가 빅데이터센터를 통해 2020년 1분기 중 자사 비대면 계좌 개설 고객에 대한 다양한 분석 자료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언택트 시대를 맞아 올해 1분기 자사 비대면 계좌 개설 고객은 전년 동기 대비 3.2배 늘었고, 2020년 1월 대비 3월의 비대면 계좌 개설 건수 역시 3.5배 증가해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변동성 확대에 개인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비대면 계좌 개설 고객 연령대는 20대가 32%, 30대가 28%였으며 40대와 50대도 각각 22%, 11%를 차지했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2019년 1분기 대비 비대면 계좌개설이 3배가량 증가해 비대면 계좌 개설에 대한 관심은 연령 구분 없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계좌 개설 후 평균 매수 금액은 20대 1838만원, 40대 4090만원, 60대 고객의 경우 5365만원이었으며, 평균 주식 매수금액은 2981만원이었다. 

매수 금액을 구간별로 나눠보면 500만원 이하 매수 고객이 62%, 500만원 이상 1000만원은 11.38%, 1000만원에서 5000만원을 매수한 고객은 18%로 나타났다. 또한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하고 1억 원 이상 매수한 고객도 5%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초 매수 종목은 전 연령대에서 삼성전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에서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고객 중 3명 중 1명(32.6%)가 삼성전자(우선주 포함)를 최초로 매수했으며 그 외에도 신한지주, 현대차 등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매수대금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전 연령대에서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매수했고 그 외 KODEX 200선물인버스2X, 씨젠, KODEX 레버리지, 삼성전자 우선주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시장의 급락에 혼란스러워 하기 보다는 우량주와 ETF, 코로나19 관련주를 주로 매수하는 등 다양하게 시장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신한금융투자 박재구 빅데이터센터장은 “금융위기 당시 시장 상황을 직접 경험하거나 사례를 학습한 투자자들이 시장 변동성 확대를 투자 기회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거래 유형 및 종목 분석 등 앞선 투자 정보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 중”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