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6 (수)

  • 맑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14.8℃
  • 맑음서울 12.4℃
  • 흐림대전 13.9℃
  • 구름많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7.1℃
  • 구름많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조금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12.6℃
  • 흐림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롯데제과, 빼빼로 모델로 '카카오프렌즈' 발탁...노림수는?

빼빼로, 35년 최초로 사람 아닌 캐릭터를 광고 모델로 발탁
이커머스 시장 확대 위해 모바일 인기 캐릭터 활용
빼빼로데이 앞두고 카프 캐릭터 활용, 광고, 한정판, 이벤트 등 마케팅 펼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 빼빼로가 출시 35년 만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캐릭터를 광고 모델로 발탁,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한다. 이로써 올해 빼빼로데이는 카카오프렌즈가 함께할 전망이다.


17일 롯데제과(대표 민명기)는 오는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빼빼로의 광고모델로 카카오IX(대표 권승조)의 인기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를 적용, 새로운 광고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1983년 출시이래 빼빼로 광고에 사람이 아닌 캐릭터가 모델로 등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빼빼로의 주 고객인 10~20대에 대한 모바일 매체의 영향력이 최근 지속적으로 늘어났다는 점을 고려, 모바일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빼빼로의 광고모델로 활용하기로 한 것. 

카카오프렌즈는 카카오톡의 이모티콘에서 탄생한 캐릭터로, 귀엽고 익살스러운 모습 때문에 전 연령층으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어 유통, 식품, 게임, 금융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되고 있다. 

광고에는 8명의 카카오프렌즈 캐릭터가 총 출동, 신나게 춤을 추면서 빼빼로데이의 분위기를 한껏 고무시킨다. 롯데제과는 먼저 6편의 모바일 전용 영상을 만들어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에 선 공개, SNS를 통해 입소문을 탈 수 있도록 했다. 본편은 이달 말경 방송 매체를 통해 방영할 예정이다. 

롯데제과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제품 패키지에 삽입, 이번 빼빼로데이 시즌에만 판매하는 한정판 기획 제품을 선보인다. 온, 오프라인 마켓을 통해 구매할 수도 있고 전국 카카오프렌즈 스토어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롯데제과는 온라인 전용 기획 제품을 마련하는 등 이커머스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카카오톡의 ‘선물하기’로 판매되는 빼빼로가 매년 두 자릿수로 성장하고 있는 등 이커머스 시장이 점차 커짐에 따라 이에 카카오와 함께 협업하여 온라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이 밖에도 롯데제과는 각종 SNS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업계 최대의 행사인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카카오프렌즈를 적극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친환경기업 그레이프랩, 사탕수수 플라워박스 제작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친환경 사회적기업 그레이프랩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친환경 종이로 만든 향기나는 플라워박스 D.I.Y 키트를 출시했다. 어버이 날, 스승의 날에 고마운 분께 감사한 마음을 담아 드리는 꽃은 예쁘지만 빨리 시들어 오래 보기 힘든 아쉬움이 남는다. 오래 보관할 수 있는 친환경 꽃을 선물하여 감사한 마음을 오래도록 간직하자라는 테마로 플라워박스 D.I.Y 키트를 기획하였다. 나무를 베지 않는 종이를 사용하기 위해 종이 꽃은 100% 친환경재생지로, 봉투는 사탕수수 섬유로 만들어 100% 친환경 비목재지를 사용했다. 특히 사탕수수 섬유는 석유화학성분을 함유하고 있지 않아 100% 자연 생분해가 가능하며 자연 그대로의 느낌을 주는 종이로 만들었다. FSC (국제산림관리협의회) 인증, 유럽연합 어린이 완구 안전 기준 인증도 통과하여 어린이들이 사용해도 안전하다. 박스 안에는 우리의 옛 민화에서 발견한 은은한 아름다움을 주는 열아홉 송이 우리꽃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눈에 반하는 화려함이 아닌 두고 볼수록 아름다운 우리 민화에 나오는 전통 꽃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세련됨과 동양적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만드는 사람은 마음을 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