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5.5℃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7.8℃
  • 흐림대전 7.8℃
  • 흐림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7.5℃
  • 흐림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8.5℃
  • 흐림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9.8℃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김 부총리 美재무장관에 "관세 제외" 친서

美, 관세 면제 국가 추가..."우리도 철강관세 빼달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최근 철강관세를 면제해 주는 국가를 추가하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도 한국을 관세에서 빼달라고 미국 재무장관에 친서를 보냈다.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11일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앞으로 서한을 보내 "미국의 수입철강 관세부과 결정에 우려를 표명한다"며 "양국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감안해 한국산 철강을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미국에 수입되는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캐나다와 멕시코는 부과대상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최근 캐나다와 멕시코에 이어 호주도 철강·알루미늄 관세부과 대상에서 추가로 제외시켜 주자 우리 정부도 가만히 있어서는 안되겠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총리는 서한에서 "한국 철강, 자동차 기업이 미국 투자를 통해 미국 내 고용 창출에 크게 기여했다"며 "이번 조치가 양국의 긴밀한 경제협력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관세부과 대상에서 면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19∼20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므누신 장관을 직접 만나 관세부과 면제를 비롯한 양국 간 주요 경제·통상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