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23 (월)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6.8℃
  • 서울 23.6℃
  • 대전 22.9℃
  • 대구 23.9℃
  • 울산 22.1℃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6.7℃
  • 흐림제주 27.4℃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롯데제과, ‘Sweet ESG 경영’ 실천 액션 플랜 수립

환경(Sweet ECO), 사회(Sweet People), 지배구조(Sweet Company) 각 영역별
캐치프레이즈 앞세워 ESG 경영 비전&세부 수행 과제 설정..실천 및 점검 다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Sweet ESG 경영’ 실천을 위해 각 영역별 구체적 액션 플랜을 수립하고 실천과 지속적인 점검을 다짐했다. 

이를 위해 롯데제과는 지난 21일 서울 양평동 본사 사옥에서 민명기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ESG 경영 선포식을 갖고, 환경(Sweet ECO), 사회(Sweet People), 지배구조(Sweet Company) 각 영역별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우며 세부적인 실천 계획을 수립해 공표했다. 


우선 ▲환경 분야에서는 ‘Sweet ECO’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우며5RE(Reduce, Replace, Recycle, Redesign, Reuse)를 바탕으로 하는 친환경 기술 도입, 신재생 에너지 사용과 탄소 중립으로의 전환에 적극 동참하는 중장기적인 캠페인 전개를 선언했다.

특히, ‘Sweet ECO 2025’ 프로젝트는 이를 보다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단기 목표로서 2025년까지 제품 용기/트레이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25% 이상 저감하는 한편 모든 영업용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EV100을 실현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 브랜드 별 추진 로드맵을 구축해 2025년까지의 세부 계획을 수립, 시행하고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30% 수준 감축, 2040년까지 탄소 중립 및 사용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RE100’ 실현을 위한 장기적인 친환경 경영 목표와 계획도 수립했다. 

또한 ▲사회 분야는 ‘Sweet People’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웠다. 롯데제과는 고객뿐만 아니라 파트너사, 임직원 및 지역사회 구성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공감과 상생의 자세로 사회적 책임을 지속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롯데제과가 시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캠페인 ‘스위트 홈’과 ‘스위트 스쿨’, 닥터자일리톨 버스 등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임직원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평등한 기회 부여, 수평적 조직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며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고도화하고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ISO 45001 인증을 진행하여 사업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위험을 사전 예측 및 예방하는 산업안전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Sweet Company’를 지향, 건전한 지배구조를 갖추고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며 기업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이해관계자 및 대중의 신뢰를 받는 ESG 모범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을 밝혔다. 

‘Sweet ESG 경영’ 선언은 롯데제과 전 임직원들에게 적극적인 ESG 경영 활동을 독려하고 생산, 영업,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세부적인 수행 과제들을 설정해 하나씩 실천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롯데제과는 ESG 경영 실천에 힘을 싣기 위해 ESG 전담 팀 신설과 대표이사 포함 12명의 임원진으로 구성된 ESG협의회도 구성했으며, 앞으로 임직원 업무 평가에도 ESG 관련 항목을 적용하고,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사회 산하의 ESG 위원회 발족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 

이외에도 홈페이지 개편을 통해 ESG 각 분야에 관련된 내용을 보강하는가 하면, KCGS(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서 진행한 ESG 평가에서도 2년 연속 A등급을 획득하는 등 ESG 모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을 다한다는 복안이다. 

민명기 대표는 “이번 선언은 ESG 경영 활동에 대한 계획을 구체화하고 비전을 밝혀 실천 의지를 다짐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진정성을 가지고 ESG 활동을 보다 고도화하여 지속가능한 성장과 글로벌 제과회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롯데제과, 카멜레온형 ‘죠스바 아이스 톡톡 젤리’ 제안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워터젤리에 셔벗, 에이드 음료까지 3가지 형태로 즐길 수 있는 카멜레온형 젤리 신제품을 출시하고 그 맛의 세계로 초대했다. 자사의 젤리 통합 브랜드 ‘젤리셔스(Jellycious)’ 제품을 확대하며, 인기 빙과 제품 ‘죠스바’를 활용한 젤리셔스 ‘죠스바 아이스 톡톡 젤리’를 선보인 것인데, 이 제품은 ‘죠스바’의 맛을 그대로 살린 워터젤리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상온에서 그대로 먹으면 말랑말랑한 식감의 워터젤리로, 냉동실에 넣어 얼리면 셔벗의 식감이 나는 아이스젤리로 즐길 수 있으며, 또한 물이 들어간 얼음컵에 제품을 넣으면 시원한 에이드 형태 음료로도 먹을 수도 있다. 게다가 ‘죠스바’ 제품 모양을 그대로 튜브 형태로 만들어 보는 재미까지 줬다. 또한 튜브 형태여서 먹을 때 손에 묻지 않아 깔끔한 취식과 보관이 용이할 뿐 아니라 휴대성도 좋다. 이 신제품은 한 봉에 3개의 제품이 들어 있으며, 권장소비자 가격은 2500원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2018년 젤리 통합 브랜드 ‘젤리셔스’를 론칭, ‘맛있는 젤리를 통해 소비자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고 즐거움을 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