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16.4℃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8.2℃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8.6℃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18.8℃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6.9℃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제과업계 빅4 임직원, 상반기 연봉 킹과 특이점은?

올 상반기 연봉 킹, 직원은 ‘오리온’, 등기 임원은 ‘롯데제과’
직원은 인당 매출과 연봉순위 일치...임원은 '엇박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 오리온, 해태, 크라운 등 국내 제과업계 빅4에 근무하는 등기임원과 직원의 올 상반기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직원은 ‘오리온’, 또 임원은 롯데제과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한 회사의 생산성 지표로 종종 인용되는 직원 1인당 매출액과 영업이익 수치와 평균 연봉 순위와의 상관관계에서는 직원은 일치했지만, 등기임원의 경우에는 약간의 엇박자를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4사가 공시한 올 상반기 보고서에 의거해 임직원 1인당 평균 보수를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직원은 오리온, 롯데제과, 해태제과 크라운제과의 순이었지만, 등기임원의 경우는 롯데, 오리온, 해태, 크라운 순으로 나타나 직원 연봉 1, 2위의 자리가 뒤바뀐 것으로 조사된 것. 

이로써 제과업계 국내 매출액 상위 빅4 중 오리온이 지난해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자사 직원들에게 업계 최고 수준의 평균 연봉을 지급한 것으로 밝혀져 제과업계 취업 희망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직원 연봉, 오리온 27.2백만, 롯데 24.4백만, 해태 20.6백만, 크라운 20.5백만 순


올 상반기 6개월 동안 이들 4사가 지급한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오리온이 약 27.2백만 원, 롯데제과 24.4백만, 해태제과 20.6백만, 크라운제과 20.5백만 원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최상위 오리온과 최하위 크라운제과 간 직원 보수 차이는 약 6백7십만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크라운과 해태의 경우는 같은 그룹사 임에도 지난해 연간으로 약 1.3백만 원의 차이를 보였던 것에서 올 상반기엔 약 10만 원 수준으로 크게 좁혀져, 균형이 잡혀가는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모았다.

물론, 각 사별로 직원의 직급별 분포도나 미등기 임원 수, 평균 근속연수 등 미시적인 차이까지는 공시된 자료만으로는 파악이 불가능해, 정확한 비교 수치로는 한계가 있겠지만 거시적 관점에서의 참고 자료로는 어느 정도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4사의 임직원 평균연봉에서 또 하나 눈에 띄는 부분은 생산성과 수익성 측정 지표 중 하나인 직원 1인당 매출과 영업이익 순서와 연봉 순위가 일치한 것으로 나타난 점이다. 

먼저 각 사별 종업원 1인당 매출을 살펴보면 오리온이 직원 1640명에 별도기준 매출 3558억 원을 기록, 인당 2.17억으로 1위, 롯데제과가 4711명에 매출 7693억 원을 올려 1.63억(2위), 해태제과 1.46억(3위), 크라운제과 1.36억 원(4위)으로 분석돼 연봉 순위와 일치했다. 

또 1인당 영업이익에서는 오리온이 30.1백만 원으로 1위, 이어 크라운 10.0백만, 롯데제과 5.7백만, 해태제과 4.1백만 원의 순으로 나타났고, 오리온만 평균 연봉 순위와 동일했을 뿐 나머지 3개사는 뒤죽박죽 자리바꿈이 이루어져 눈길을 끌었다. 

즉, 롯데제과는 연봉 2위지만 인당 영업이익은 3위, 크라운제과는 연봉은 꼴찌지만 인당 영업이익은 2위, 또 해태제과는 연봉 순위 3위였지만 인당 영업이익에서는 최하위를 기록했다. 

등기임원 연봉, ‘롯데→오리온→해태→크라운’ 순...오리온 롯데제과에 1위 넘겨줘

직원과 달리 등기임원 연봉에서는 롯데제과가 오리온을 밀치고 1위 자리를 거머쥔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빈 회장의 보수가 지난해 상반기 대비 급증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각사 반기 보고서에 의거, 올 상반기까지 이들 4사의 등기임원이 수령한 평균 보수를 살펴보면 롯데제과가 총 4명에게 인당 평균 5.02억 원을 지급해 1위를, 

이어 오리온이 2명에게 인당 6.97억 원을 2위, 이어 해태제과가 4명에게 인당 2.27억, 해태제과도 4명에게 1.01억 원을 각각 지급한 것으로 나타나, 롯데와 오리온만이 자리를 바꿨을 뿐 해태와 크라운 2개사는 직원 연봉 순위와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등기임원의 경우, 일부 회사는 오너 일가가 미등기 임원으로 신분을 바꾸었거나, 등기된 오너에게 상대적으로 큰 금액의 보수를 지급함으로써 전체 등기임원의 평균보수를 떨어뜨리거나 높이는 사례가 공존해 등기임원 평균보수의 현실성과 객관성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참고로 올 상반기에 이들 4사의 오너일가에게 지급한 보수를 살펴보면 크라운·해태제과그룹 윤영달 회장(해태제과 미등기 임원)이 11.48억 원, 롯데그룹(제과) 신동빈 회장(등기)이 9.66억, 해태제과 신정훈 대표(등기, 윤 회장 사위)가 7.67억, 오리온 담철곤 회장(미등기) 6.53억과 이화경 부회장(미등기)이 5.08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롯데제과 신 회장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에는 보수 5억 이상 수령자 리스트에 나타나지 않았지만 올 상반기에는 9.66억 원을 수령, 지난해 연간 보수 총액 9.25억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은 것이 롯데제과 전체 등기임원 연봉을 높이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등기임원인 오리온 담철곤 회장도 지난해 상반기 5.94억보다 약 0.6억이 더 많은 6.53억 원을 반기에 수령한 반면, 크라운해태제과그룹 윤영달 회장(미등기)과 사위인 신정훈 해태제과(등기) 대표이사의 보수는 지난해 상반기와 변동이 없어 대조를 보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