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3 (일)

  • 맑음동두천 9.2℃
  • 구름조금강릉 13.7℃
  • 연무서울 11.5℃
  • 연무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3.2℃
  • 연무광주 11.6℃
  • 흐림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2.0℃
  • 흐림제주 12.8℃
  • 맑음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0.9℃
  • 흐림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수소전기차, 지난해 판매량 8배 '급증'

전기차 판매량도 연간 3만대 초과 ‥ 110%↑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 12만4979대‥ 26.2%↑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친환경차로 대표되는 수소전기차의 지난해 판매량이 2017년도 보다 110%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찬환경차(HEV, EV, FCEV) 판매량은, 하이브리드차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격히 성장, 전년대비 26.2% 증가한 12만4979대를 기록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3일 ‘2018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친환경차 승용차 점유율은 2015년 2.8% 수준에서 2018년 8.2%로 확대, 서유럽(6.6%)과 미국(3.9%)을 앞지르게 됐다.

 

종류별로는 수소전기차의 판매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하이브리드차는 친환경차 시장의 양적 성장을 주도했다. 특히, 수소전기차는 전용 모델인 현대차 넥쏘를 중심으로 전년비 780% 이상 증가한 731대(버스 2대 포함)가 판매되며 정부 보급목표(659대)를 넘어설 정도로 급성장했다.


전기차는 정부 구매보조금과 세금감면 규모 확대정책에 힘입어 전년비 110% 이상 증가하며 연간 판매가 3만대를 넘어섰다. *개별소비세 감면 한도 확대: (‘17년) 200만원 → (‘18년) 300만원

 

하이브리드차는 휘발유 가격 인상 및 고급화된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만족도 등으로 그랜저, K7 등 대형세단 모델 위주로 증가하였으며, 전체로는 10% 증가한 9만3094대를 기록했다.

 

한편, 국내 경·소형 승용차(모든 연료 포함)의 판매 비중('18년 10.0%)은 서유럽('17년 40.0%), 일본('18년 34.1%)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며, 최근 감소세가 지속('13년 17.9%→'15년 14.1%→'18년 10.0%)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최근 수소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가 급성장함에 따라 충전소 인프라 확충과 제도 개선 등이 시급하다” 며 “특히 정부가 올해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19.1)의 차질없는 추진으로 친환경차 산업의 R&D 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이 강화되어야 할 것”이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최고 이익에도 주가하락 대우건설, 임원진이 자사주 대량 매입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역대 최고 이익을 냈는데도 주가가 좀처럼 오르지 않는 대우건설. 임원진이 직접 시장에서 주식을 매입하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27일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과 사외이사 3명 등 임원진 33명이 회사주식을 장내에서 매입했다고 공시해 시장의 눈길을 모았다. 이번 회사주식 매입은 우리사주조합 방식이 아닌 각 임원들의 자율의사에 따라 장내 매입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총 매입규모는 약 20만 주에 달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1월 25일, 지난해 영업실적을 발표하며 매출 11조원, 영업이익 6287억원을 실현해서 창립이후 최고의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주가는 실적을 발표한 그날 6130원, 3개월 최고점을 찍고는 이후 계속 하락하기 시작해서 5000원 초반대로 떨어졌다. 그리고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한 채 지난 28일 5050원을 유지하고 있다. 주식시장과 건설업계 전문가들은, 대우건설의 강점인 국내 주택 경기가 하락세로 돌아섰고, 해외건설 시장도 중국 건설사에 밀려 전망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라며, 대우건설의 경우에는 새주인을 찾는 과정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망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