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0.3℃
  • 서울 29.0℃
  • 구름조금대전 30.6℃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29.4℃
  • 맑음부산 24.7℃
  • 맑음고창 29.8℃
  • 맑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6.9℃
  • 맑음보은 28.8℃
  • 맑음금산 29.9℃
  • 맑음강진군 27.1℃
  • 맑음경주시 32.5℃
  • 맑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실적하락 최정우 포스코호, "'23년까지 매출 76% 증가시키겠다"

'20년 매출 58조를 '21년 59조, '23년 102조 성장 선언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최정우 회장이 취임한 2018년 7월 이후 영업실적이 계속 하락하고 있는 포스코가 3년 뒤인 2023년까지 매출을 76% 성장시키겠다고 선언했다.


포스코가 지난 1월 말 시장에 공시한 2020년 잠정실적을 보면, 매출 57조 7928억원, 영업이익 2조 4030억원, 당기순이익 1조 7882억원을 시현했다. 


매출은 전년보다 10.2%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7.9%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9.8% 감소했다. 


지난해 실적도 부진했지만 무엇보다 업계가 우려하는 것은 2018년 이후 2년 연속 실적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하락곡선이다.


2018년 65.0조원이었던 매출이 11.1% 감소해 외형은 다소 줄었든 모습이지만, 영업이익은 5조 5426억원에서 56.7%가 감소해 절반 아래로 줄었다. 


이런 실적 감소가 최 회장 탓은 아니지만 실적 감소 기간이 최 회장이 포스코를 경영한 기간과 일치해서 업계에서는 최 회장의 마음이 불편하지 않겠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포스코는 실적 감소에 대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철강 수요산업 침체와 원료가 상승의 제품가격 반영 지연에 따른 마진하락이라는 이중고로 창사 이래 첫 유급휴업을 시행하는 등 유례없는 경영위기를 겪었다"면서,


"경영위기 속에서도 선제적인 비상경영을 통해 현금흐름 중시 경영관리 체제 전환과 극한적인 비용 절감을 추진하였고 시황 급변에 대응한 유연생산·판매체제를 운영하여 3분기부터 수익성이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포스코는 지난 2분기 매출 13.7조원, 영업이익 1677억원까지 실적이 하락한 이후 4분기 매출 15.3조원 영업이익 8634억원으로 반등했다. 당기순이익도 2019년 1분기 7784억원 이후 일곱 분기만에 다시 7000억원대로 올라섰다.


하지만 매출도 영업이익도 당기순이익도 최 회장이 포스코를 경영하기 시작한 2018년 3분기 실적, 매출 16.4조원, 영업이익 1조 5311억원, 당기순이익 1조 577억원과 비교하면 아직도 갈 길이 멀다. 




특히, 매출 감소 폭보다 이익 감소폭이 더 크다 보니, 기업의 수익구조를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은 2018년 3분기 9.33%에서 지난해 4분기 5.66%까지 하락했다. 실적이 크게 안좋았던 지난해 2분기에는 영업이익률이 1.22%까지 떨어져, 매출액 대부분이 비용으로 빠져나가고 남는 게 없는 장사를 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3~4분기에 크게 증가했지만 과거 10%에 육박하던 수익구조에는 아직 한참 못미치는 수준이다.




포스코는 2020년 실적발표와 함께 2021년 전망 공시를 통해 올해 매출을 59조 3956억원으로 1년 동안 2.8% 증가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아무래도 1년 만에 커다란 실적 상승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같은 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3년 후인 2023년에는 매출 10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철강사업에서 46조원, 글로벌인프라 사업에서 51조원, 신성장 5조원의 매출실적을 올리겠다는 설명이다.


포스코는 설명자료를 통해 "철강 부문은 모빌리티, 강건재, 친환경에너지강재 중심의 미래 신수요를 선점해 Multi Core 수익기반을 다지고, 低원가·高품질·高효율 생산체계 구축을 통해 철강업 경쟁력 격차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글로벌인프라 부문은 LNG사업에서 그룹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고, 식량사업 Value Chain 확장을 통해 글로벌 판매 1천만톤 체제를 구축하며, 그린·디지털 분야 건설 수주 및 친환경 발전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하기로 했다"고 설명한 후,


"신성장 부문은 이차전지소재 글로벌 Top Tier 진입을 위해 선제적으로 생산능력을 증대하고, 수소경제 도래를 대비하여 수소 전문기업으로서의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102조원 매출 목표 실행계획을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2023년 매출 목표를 발표한 날 오전 이사회에서 연간 배당금을 배당성향 30% 수준인 주당 8,000원(기말 배당 주당 4,500원)으로 의결하면서 "작년에 발표한 중기 배당정책에 기반한 결정으로서 주주의 신뢰와 기대에 부합하고자 했다"고 배당금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포스코의 이러한 중장기전략 제시와 배당정책에 대해, 오는 3월에 있을 주총에서 최정우 회장의 임기연장 승인을 앞두고, 주주들에게 그동안 부진했던 포스코의 실적에 대해 앞으로의 성장 비전을 제시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분위기다.


2020년에 매출 57조 7928억원을 실현하고, 2021년에 59조 3956억원을 계획하고 있는 포스코가, 과연 3년 만인 2023년에 70%가 넘는 성장을 이뤄내 102조원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주주는 물론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매일유업, 중국내 선천성대사질환자용 특수분유 공급..'쾌거'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국내에서 유일하게 선천성대사이상 환아용 특수분유를 생산중인 매일유업(대표 김환석)이 중국시장에 진출하는 쾌거를 일궈냈다. 지난 8일,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헬스케어 자회사인 ‘알리건강(阿里健康)’과 자선사업 파트너쉽 협약을 맺고, 특수분유인 ‘앱솔루트 엠피에이(MPA) 1,2단계’ 제품을 중국 시장에 공급하기로 협약을 맺은 것. 현재 알리바바 그룹은 중국의 선천성대사이상 환아들을 위한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 중인데, 이번 협약은 중국 내 안정적인 특수분유 공급을 희망하는 한 환아가족의 요청을 계기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진다. 선천성 대사질환자용 특수분유의 경우 전세계적으로 제조사가 매우 드물기 때문에 환아가족들에게는 정기적인 제품 수급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협약으로 ‘알리건강(阿里健康)’은 매일유업 특수분유의 중국 온라인커머스 플랫폼 입점 지원을 통한 안정적인 공급과 선천성대사이상 환아들을 위한 기금지원 및 제품기부, 병원 및 보건소와의 연계 등의 제반 활동들을 지원하기로 했고, 매일유업은 ‘앱솔루트 엠피에이(MPA) 1,2단계’ 제품 공급을 계기로 특수분유의 공급 품목을 점차 늘려갈 예정이며, 더불어 중국 선천성대사이상 환아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