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6 (화)

  • -동두천 -4.0℃
  • -강릉 -1.7℃
  • 맑음서울 -1.0℃
  • 박무대전 -0.3℃
  • 맑음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3.2℃
  • 맑음광주 3.6℃
  • 흐림부산 4.1℃
  • -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8.3℃
  • -강화 -3.3℃
  • -보은 -2.4℃
  • -금산 -2.7℃
  • -강진군 4.2℃
  • -경주시 1.7℃
  • -거제 4.2℃
기상청 제공

현대차, ‘CES 2018’ 서 차세대 수소차 ‘넥쏘' 공개

'넥소' 5분 충전 590km 이상 항속거리 . 영하 30℃에서 시동 가능
'21년까지 최고 수준인 레벨 4 ‘신 자율주행 상용화 로드맵’ 공개


현대자동차가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 참가해 미래형 SUV ‘NEXO(넥쏘)’의 차명과 제원, 주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로라와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개발하는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명과 제원, 주요기술이 처음 공개된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는 현대차가 지난해 CES에서 공개한 3대 모빌리티 비전 △연결된 이동성 △이동의 자유로움 △친환경 이동성의 실체를 제시한 차량이다.


이 차는 차세대 동력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첨단 ADAS 기술 등이 적용되었으며, 5분 이내의 충전시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590km 이상(인증 전)의 항속거리를 구현하는 등 현대자동차의 미래 기술력이 집대성된 ‘미래형 SUV다.


현대차는 특히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최우선적으로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 파트너십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등 미래 기술 개발 비전의 실현과 기술 리더십 확보를 위한 활동을 소개했다.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 2021년 스마트시티 내 자율주행 레벨4 상용화


현대차는 이번 CES에서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에서 ‘게임 체인저’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은 ‘CES 2018’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은 다양한 부문에서 기술 개발을 위한 치열한 각축전이 펼쳐지고 있으며 현대자동차도 시류에 앞장서기 위해 지능형 안전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친환경차 기술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위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기업들과 협업해 오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자율주행 기술 전문 기업인 ‘오로라’와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하는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소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오로라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2021년까지 3년 내 업계가 도달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인 레벨 4 (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스마트시티 내에서 우선적으로 구현해 상용화한다는 ‘신 자율주행 상용화 로드맵’을 공개했다.


오로라(Aurora)는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전 세계 자율주행 선구자들이 창립해 업계의 주목을 받는 기업이다.


◇차세대 친환경·첨단 편의 기술이 결합된 미래형 SUV ‘넥쏘’

 

'넥쏘'는 덴마크의 섬 이름이자 ‘첨단 기술’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고대 게르만어로는 ‘물의 정령’을 라틴어와 스페인어로는 ‘결합’을 뜻하는 단어로 산소-수소의 ‘결합(NEXO)’으로 오직 에너지와 ‘물(NEXO)’만 발생되는 궁극의 친환경차의 특성을 정확히 표현한다는 점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이름으로 명명됐다.


이 차는 차세대 동력인 신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등 첨단의 ADAS 기술과 사용자 경험을 고려한 미래 지향적 인터페이스, 공간을 재해석한 디자인 등 미래 기술 적용으로 실용성을 두루 갖춘 ‘미래형 SUV’로 포스트 내연기관 시대를 이끌 차량이다.


특징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과 △차선 변경 시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를 통해 볼 수 있는 ‘후측방 모니터' △현대차 최초로 고속도로뿐 아니라 자동차전용도로사용 가능하도록 0~150kph 사이 속도에서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보조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 시스템’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뿐 아니라,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 등이 탑재돼 운전자가 미래 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냉시동성능을 영하 30℃에도 가능하게 개선했으며 이는 기존 내연기관과 동등한 수준으로 수소전기차로서는 획기적인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수소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은 고내구성 막전극 촉매와 새로운 운전 제어 기술을 통해 일반 내연기관 수준의 10년 16만km라는 수소전기차로서는 획기적 내구성능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넥쏘’를 통해 현실화된 미래 기술, 첨단 자율 주행 기술과 공력 기술, 선도적 디자인 등과 같은 현대자동차의 최신 기술 발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친환경차 개발에 관련해 향후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 8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4종, 전기차 5종, 수소전기차 1종 등 총 18종의 친환경차 출시 계획도 소개했다.


◇‘모빌리티를 통한 미래 기술과의 연결’… 다양한 미래 기술 전시


현대자동차는 이번 CES에서 약 6,400 ft² (약 595㎡, 180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모빌리티를 통한 미래 기술과의 연결’을 전시 콘셉트로 △미래형 넥쏘’ 1대 △수소전기차 절개차 1대 △수소 전기 하우스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 웰니스케어 기술, 차량 개인화 기술 등이 탑재된 ‘인텔리전트 퍼스널 콕핏’ 등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한 혁신적인 미래 첨단 기술을 전시했다.


한편 9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각) 4일간 열리는 ‘CES 2018’은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전자 관련 박람회로 전세계 최고의 전자 및 IT 업체들이 참가해 최첨단 신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