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
  • 흐림강릉 7.1℃
  • 흐림서울 4.9℃
  • 박무대전 5.3℃
  • 대구 8.7℃
  • 울산 9.1℃
  • 광주 7.2℃
  • 부산 10.1℃
  • 흐림고창 5.7℃
  • 제주 10.8℃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9.6℃
기상청 제공

KT노조, 황 회장 측근 불법정치자금 수사 촉구

"국회의원이 반납한 정치자금 착복했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KT노조가 회사의 불법정치차금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와 관련 임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KT노조는 24일 'KT불법 정치자금 2차 횡령 수사 촉구 진정서 검찰에 제출'이라는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하면서, 황창규 회장 측근 임원이 불법정치자금을 2차 횡령했다고 주장하고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압수수색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에 따르면, kt로 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던 전현직 국회의원들 중 일부가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수수했던 자금 전체 또는 일부를 반환했지만 일부 임원들이 중간에서 이 돈을 '착복'했다는 주장이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이 사건이 불거지기 훨씬 전에 kt 임원 명의의 정치후원금이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하여, 곧바로 반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KT노조는 이 같은 사실을 수사 당국에 설명했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검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담당 임원들이 이 회수자금을 다시 횡령을 했지만, 황창규 회장은 이것을 방조하고 이들에 대한 아무런 제재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KT노조는 "그것은 횡령액의 규모에 관계없이, 황창규 회장과 그의 경영진이 kt라는 거대 통신기업을 경영할 최소한의 기업윤리조차 없다는 말과 같은 것"이라면서 "검찰은 즉각 kt의 관련 임원에 대한 수사를 통하여 2차 횡령 사건의 진위를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대림코퍼레이션, 국내 최초 공동주택 원격 시운전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대림코퍼레이션이 국내 최초로 홈네트워크 기반의 공동주택 스마트 시운전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은 공동주택의 시운전 공정을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통해 원격화, 효율화, 데이터화 함으로써 비용 및 에너지를 절감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하자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기존의 공동주택 시운전은 모든 세대를 직원이 직접 방문해 육안으로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입주를 앞두고 촉박한 시간에 이뤄지는 까닭에 면밀한 점검이 어렵고 입주자는 적절한 시운전이 진행되었는지 확인이 어려웠다. 반면 대림코퍼레이션이 개발한 시운전 솔루션은 기존 과정을 태블릿과 PC를 통한 원격 제어를 통해 구현함으로써 인력의 효율적인 운영과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 해당 솔루션을 적용하면 준공 전 시운전으로 세대 조명, 온도조절, 환기, 가스, 엘리베이터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점검할 수 있다. 더불어 실시간으로 세대별 온도와 에너지 소모량을 모니터링해 냉난방 효율을 점검할 수 있다. 입주 전 새집증후군 제거를 위해 세대 내부 난방과 환기를 반복하는 베이크 아웃(Bake Out) 과정도 원격으로 실시할 수 있다. 온수 및 수도사용량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