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2.4℃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4.1℃
  • 흐림제주 8.3℃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0.9℃
  • 구름조금금산 0.4℃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KT노조, 황 회장 측근 불법정치자금 수사 촉구

"국회의원이 반납한 정치자금 착복했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KT노조가 회사의 불법정치차금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와 관련 임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KT노조는 24일 'KT불법 정치자금 2차 횡령 수사 촉구 진정서 검찰에 제출'이라는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하면서, 황창규 회장 측근 임원이 불법정치자금을 2차 횡령했다고 주장하고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압수수색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에 따르면, kt로 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던 전현직 국회의원들 중 일부가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수수했던 자금 전체 또는 일부를 반환했지만 일부 임원들이 중간에서 이 돈을 '착복'했다는 주장이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이 사건이 불거지기 훨씬 전에 kt 임원 명의의 정치후원금이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하여, 곧바로 반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KT노조는 이 같은 사실을 수사 당국에 설명했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검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담당 임원들이 이 회수자금을 다시 횡령을 했지만, 황창규 회장은 이것을 방조하고 이들에 대한 아무런 제재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KT노조는 "그것은 횡령액의 규모에 관계없이, 황창규 회장과 그의 경영진이 kt라는 거대 통신기업을 경영할 최소한의 기업윤리조차 없다는 말과 같은 것"이라면서 "검찰은 즉각 kt의 관련 임원에 대한 수사를 통하여 2차 횡령 사건의 진위를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