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2.4℃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0℃
  • 광주 -1.2℃
  • 맑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3.3℃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2℃
  • 구름많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동서식품, ‘포스트 그래놀라’ 지난해 매출 33%↑..비결은?

2020년 매출액, 전년 대비 약 33% 성장하며 약 340억원 달성
간편대용식 성장과 코로나로 건강에 대한 관심 UP..성장 견인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간편하면서도 건강한 한 끼 식사로 주목받는 ‘포스트 그래놀라’의 2020년 매출액이 340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33% 성장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국내 간편대용식(CMR) 시장의 성장과 코로나19로 장기화된 ‘집콕’ 생활의 여파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회사 측 분석이다. 

실제로 건강 시리얼 ‘그래놀라’ 시장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모은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20년 전체 시리얼 시장 규모는 약 2500억 원 수준으로, 이중 그래놀라 시리얼은 약 2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래놀라는 곡류, 말린 과일, 견과류 등을 설탕이나 꿀 등과 함께 섞어 오븐에 구워낸 건강 시리얼이다. 

‘맛’과 ‘영양’을 모두 갖춘 그래놀라 시리얼은 2019년부터 간편대용식(CMR) 시장의 성장과 함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최근 간편하면서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가 증가하면서 더욱 인기를 끌게 된 것으로 보인다. 

동서식품은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그래놀라를 넣은 시리얼을 출시한 이후 현재 ‘포스트 그래놀라’와 ‘포스트 골든 그래놀라’ 등 두 가지 제품군을 중심으로 다양한 맛의 그래놀라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가장 최근에 선보인 ▲현미 그래놀라를 비롯해 ▲크랜베리 아몬드 ▲블루베리 ▲카카오 호두 ▲크런치 ▲후르츠 ▲아몬드빈 ▲레드빈그린티 등 총 8종의 제품을 갖춰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동서식품 김종후 마케팅 매니저는 “포스트 그래놀라 시리즈는 간편함과 영양, 맛을 모두 갖춰 편리하게 건강한 한 끼를 챙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 기호와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맛과 영양을 갖춘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박진규 차관, SK 폐플라스틱 열분해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SK종합화학을 방문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현장을 둘러보고 자원순화 선순환 활성화를 당부했다. SK종합화학은 9일, 박 차관이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에 있는 국내 최초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연구개발 현장을 방문해, 열분해유 시제품 생산설비를 둘러보고, 연구개발 동향을 살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에는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SK이노베이션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 등이 참석해 열분해 기술 및 열분해 시제품 생산 설비를 소개했다. SK이노베이션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은 “불순물 저감 등 열분해유 품질 개선을 위해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국내 열분해유 기업들과의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국내 열분해유 기술 현황을 파악하고,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 및 자원 선순환 체계 활성화를 당부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은 “석유화학업계 탄소중립 실천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SK종합화학과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이 개발 중인 열분해유 기술이 자원 순환 체계 확립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열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