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맑음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31.6℃
  • 구름조금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27.5℃
  • 대구 25.6℃
  • 흐림울산 26.6℃
  • 광주 27.3℃
  • 부산 26.2℃
  • 흐림고창 28.6℃
  • 흐림제주 33.1℃
  • 맑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7.2℃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동서식품, 창원공장 스마트팩토리 가동...기대치는?

인천 부평공장에 이어 경남 창원 커피공장에 도입 본격 가동 나서
"생산공정 자동화 시스템 고도화 통해 생산성 및 안전성 향상 기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이 자사 커피 제조공장인 경남 창원공장에 도입한 스마트팩토리를 본격 가동한다. 동서식품의 스마트팩토리 도입은 2020년 인천 부평공장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는 최근 소비자 기호의 세분화 현상 심화로 생산 제품의 종류가 늘어나면서 기존 공정의 자동화 수준을 높여 제조 경쟁력을 강화해야할 필요성이 부각됨에 따른 피할 수 없는 선택이다.

이에 동서식품은 지난 2020년 5월, 커피 제품 생산 부평 및 창원공장에 418억 원을 투자해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고 밝힌 바 있고, 이후 부평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먼저 가동하면서 제조 단계를 실시간 통합관리하며 공정을 개선하고 표준화해 생산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이번 창원공장의 스마트팩토리는 부평공장의 앞선 사례를 참고해 보다 세밀하게 분석한 각 공정 데이터와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토대로 한 단계 발전시킨 시스템을 구축했다. 


제품의 생산 계획, 설비의 상태, 재고 상황에 이르기까지의 정보를 토대로 공정 진행의 판단을 사람이 아닌 시스템이 하도록 구축한 점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동서식품은 지난 2015년부터 부평, 창원공장과 동서식품 연구소의 인력을 주축으로 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스마트팩토리의 도입을 추진해왔다. 특히 미라콤아이엔씨 등 전문 솔루션 기업과 함께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면서 체계성과 완성도를 보다 높였다. 

동서식품은 이와 같은 제조 공정의 자동화 시스템을 바탕으로 제품 생산 효율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동화 시스템과 방대한 빅데이터를 연동해 정확한 수요예측이 가능해 제품 생산 시기부터 수량까지 최적화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원동한 동서식품 창원공장장은 “앞으로 첨단 기술의 스마트팩토리를 통해 소비자 기호에 맞는 다양한 고품질의 커피 제품을 적시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