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7.8℃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6.2℃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5.2℃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4.8℃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동유럽서 인지도 상승 '롯데자일리톨껌'의 승부수는?

자일리톨껌과 애니타임 캔디, 슬로베니아, 불가리아 등 동유럽시장에서 ‘호평’받아
불가리아 현지 인플루언서와 콜라보 및 TV 마케팅, 유통망 확대 등 집중 공략나서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최근 자일리톨껌 모델로 방탄소년단(BTS)을 발탁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롯데껌 위상제고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롯데제과의 자일리톨껌과 애니타임 캔디가 동유럽 시장, 특히 슬로베니아, 불가리아 등지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롯데제과가 동유럽 시장에 진출한 것은 2012년 슬로베니아에 자일리톨껌을 수출하면서부터다. 이후 불가리아, 루마니아로 판매 국가를 확대해 나갔다. 

특히 슬로베니아의 경우 자일리톨껌은 메르카토어, 인터스파, OMV 등 슈퍼마켓, 주유소, 편의점 등 약 1000여개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데, 최근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고 인지도 역시 빠르게 오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불가리아 역시 지난 4월 유일의 건강 교양 TV 프로그램인 ‘코드 헬스(Code Health)’에 제품이 소개되면서 인지도가 크게 높아졌다는 것이 회사 측 분석이다. 

이에 롯데제과는 이러한 반응을 이어가기 위해 광고 판촉과 영업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도미노피자와의 협업을 통한 제품 증정 이벤트를 전개해 좋은 성과를 거둔데 이어, 최근엔 유명 피트니스 애슬리트이면서 헬스 인플루언서인 ‘비야아나 요토프스카’와 계약을 통해 유튜브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면서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롯데제과는 여세를 몰아 올해 하반기부터 불가리아 전역의 치과에 자일리톨껌을 판매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스포츠센터와 지하철역 등 시내 번화가 곳곳에 자일리톨껌 자판기를 설치할 계획이어서 자일리톨껌 판매량 증가에 높은 기대를 걸고 있다.

더불어 영업망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 현재 롯데 자일리톨껌은 불가리아 최대 유통사인 판타스티코, 카우프란트, 로코 바로코 등 신유통 900여개 점포 중 절반 이상 점포에 입점해 있는데, 앞으로 공급망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3% 정도인 불가리아에서의 시장점유율을 오는 2023년에는 약 10%대까지 확대하고, 나아가 동유럽 지역에 롯데자일리톨 바람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