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10.0℃
  • 흐림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9.7℃
  • 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2.4℃
  • 흐림고창 11.0℃
  • 제주 15.8℃
  • 맑음강화 8.4℃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9.3℃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7.0℃
  • 구름많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동국제강, 럭스틸로 덕수궁에 '영원한 봄' 파빌리온 제작

세계적인 건축가 제니퍼 리가 이끄는 ‘오브라 아키텍츠’와 협업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동국제강이 ‘오브라 아키텍츠’와 함께 ‘덕수궁-서울 야외프로젝트 : 기억된 미래’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세계적인 공공건축가 제니퍼 리와 파블로 카스트로가 이끄는 이끄는 ‘오브라 아키텍츠’는 서울 삼청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에 동국제강의 플래그십 컬러강판 럭스틸과 H형강으로 제작된 ‘영원한 봄’이라는 파빌리온을 공개했다.

오브라 아키텍츠의 ‘영원한 봄’은 지구적인 문제인 기후변화의 사회적 영향에 화두를 던지는 공공 건축 작품이다. 

동국제강의 프리미엄 컬러강판인 럭스틸과 형강제품을 사용해 독특한 온실의 색과 패턴, 그리고 뼈대를 구성했다.

이 건축물은 ‘덕수궁-서울 야외프로젝트 : 기억된 미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내년 4월까지 전시 공개되며,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 미술관 장터 등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동국제강은 철강업계 최초로 도입한 컬러강판 브랜드 마케팅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설치작가, 건축가 등과 럭스틸을 활용한 전시, 건축 분야에서 협업을 해왔다.

대표적인 사례로 2015년 서울건축문화제 메인 전시장 ‘럭스틸 마운틴’이 있다.

당시 동국제강은 국민대학교 장윤규 교수와 협업으로 럭스틸을 사용해 2015 서울건축문화제 메인 전시장을 시공했다.

동국제강은 향후에도 건축가들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한국 건축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재선임 "수익 지키는데 역량 집중"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동국제강은 3월 20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제6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로 장세욱 부회장을 재선임했다. 신임 사내 이사로는 곽진수 경영전략실장을 선임하고, 김이배 덕성여대 회계학과 교수가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 됐다. 주주총회에서는 △2019년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경영 현황을 IR방식으로 상세히 발표하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어느때보다 커졌고, 수많은 기업이 위기에 처했다”고 말하고, “이럴 때일 수록 각자의 자리에서 본연의 활동을 열심히 하는 것이 최선이다. 2020년 내실 경영의 기조를 더욱 강화하고, 수익성을 지켜내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장 부회장은 특히 “글로벌 No.1 컬러 코팅 기업으로서 컬러강판 초격차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부회장은 추가로 “국내 유일하게 해안가 내식성을 보증하는 ‘super smp강판’을 출시했으며, 패턴과 길이 제약이 없는 코일형의 ‘럭스틸 디지털 프린팅 강판’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컬러강판 신제품을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