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4.4℃
  • 서울 22.4℃
  • 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9.6℃
  • 흐림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5.3℃
  • 흐림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포스코그룹, 산불피해 경북ㆍ강원에 20억원 전달

산불 진화 후 임직원 파견...이재민 복구지원 계획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포스코그룹이 경상북도와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재해성금 20억 원을 출연한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4일 발생한 산불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지역의 산불 피해 복구 및 이재민 지원을 위해 재해성금 20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하기로 했다.

또한 성금과는 별도로 이재민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세면도구, 이불, 햇반 등 생활필수품으로 구성된 ‘산불피해주민 긴급 구호키트’ 500개를 울진군에 지원한다.

포스코그룹은 산불이 진화되면 지역사회의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임직원 봉사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특히, 포스코1%나눔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주거환경 개선 프로그램 ‘체인지 마이 타운(Change My Town)’을 통해 임직원들이 주거생활공간 복구가 시급한 화재 피해 가정을 직접 방문해 집수리, 도배 등을 도울 방침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갑작스러운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성금과 생필품 지원이 조금이나마 위안과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2020년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성금 50억 원 출연을 비롯해 2020년 전국적인 집중호우, 2019년 강원도 고성·강릉·인제 산불, 2017년 포항 지진 등 다양한 재난 및 재해 발생 시 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을 기탁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7월4일까지 접수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지원서 접수는 다음 달 4일까지다. 이번 채용은 올해 두번째 공개채용이다. 대졸 신입사원, 경력사원, 재학생 주니어사원을 선발한다. 하반기 채용은 주니어 사원 선발 비중을 확대했다. 재학생 주니어 사원 제도는 동국제강 고유의 인재 선발 제도로, 100% 채용을 전제로 4학년 1학기 재학생을 인턴으로 선발한다. 선발 시 4개월간 주 1회 출근과 학업을 병행하는 ‘주니어 프로그램’으로 회사와 직무 이해도를 높인 후 정직원으로 전환되며, 매달 학업 지원비 50만원이 지급된다. 동국제강은 14개 분야에서 재학생 주니어 사원을 선발한다. 서울 본사는 영업(형강·도금·럭스틸)과 구매(후판원료)직무를 모집한다. 인천사업장은 생산·노무·품질관리, 포항사업장은 관리·물류, 당진사업장은 관리·설비관리(기계)·설비관리(전기), 부산사업장은 냉연생산, 신평사업장은 소방안전 분야를 채용한다. 대졸 신입사원은 포항사업장에서 제강 연구와 공정 디지털화를 담당할 연구 인력을 선발한다. 경력사원은 서울 본사 IT기획부서에서 근무할 IT통제 전문 인력과 IT보안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부산사업장에서 필름 부문 신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