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4.7℃
  • 연무서울 8.6℃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2.1℃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3.2℃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대기업 추석 돈 푼다' 14개 기업 5조6천억원

납품대금 조기 지급. 선물 귀향비도 지급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경기 침체에서 맞는 추석에 중소기업과 근로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들이 하도급 업체에 납품대금을 미리 당겨서 지급하는 등 돈을 풀어 그나마 약간의 여유가 생길 듯 하다.


전국경제인연합 중소기업협력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이번 추석에 14개 대기업이 5조 6천 억원의 납품대금을 조기에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그룹은 약 1조원의 자금을 풀어 각 계열사 지역사업장 직거래 장터를 개설하며, 2차 협력사 현금지급 지원을 위한 펀드를 운영키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1조235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25일이나 앞당겨 거래대금을 지급키로 하고 369억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을 준비해 임직원들이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 전달할 계획이다.


LG그룹도 1조1500억원으로 2·3차 협력사 납품대금을 조기지급하며 금융지원도 확대키로 했다.


이밖에도 롯데그룹이 7000억원, CJ가 5000억원, 현대백화점이 47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거래대금을 한 달 앞당겨 지급하고 협력사 임직원들 귀향교통비, 추석선물을 지급키로 했다. 


포스코, GS, 한화, 신세계, LS산전, 대우조선해양, 효성 등도 작게는 200억원에서 1760억원을 납품대금 조기지급, 국가유공자 생필품 전달 등에 사용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련 강호갑 회장 화훼농가 돕기 동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 회장은 졸업식, 입학식 등 행사와 모임이 대부분 취소되면서 매출이 크게 감소한 화훼농가 지원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화훼농가 지원 릴레이 캠페인을 시작했다. 필요에 따라 꽃을 구입하고, 다음 주자를 호명하는 방식이다. 이달 19일에는 정구용 한국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이 강호갑 회장을 지목했다. 글로벌 자동차 핵심부품 전문기업 인지컨트롤스를 이끄는 정 회장은 2013년부터 중견련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중견련은 사무국 회의실마다 꽃을 구매해 비치하고, 대내외 행사 및 경조사 시에도 화훼 소비 촉진에 지속적으로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밝혔다. 릴레이에 참여한 강호갑 회장은 “지구촌 경제와 사회를 마비시키고 있는 팬데믹의 공포에 맞설 무기는 희망을 붙들고 서로를 지켜내려는 연대와 협력”이라면서, “화훼농가는 물론 코로나19의 피해를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국민의 소중한 일상이 하루 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밝혔다. 강 회장은 다음 주자로 구자관 삼구아이앤씨 책임대표사원, 김해련 태경그룹 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