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흐림동두천 20.3℃
  • 맑음강릉 21.0℃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19.3℃
  • 흐림대구 16.4℃
  • 울산 14.8℃
  • 흐림광주 13.7℃
  • 부산 14.5℃
  • 흐림고창 14.1℃
  • 제주 17.9℃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18.5℃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수출은 사상 최대인데, 자영업·소비 심리는 갈수록 '꽁꽁'

수출 사상최초 6000억$ 돌파, 소비 심리 30% 하락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인 2018년 한국 수출은 사상 처음으로 60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냈지만,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경기심리는 1년 동안 더욱 꽁꽁 얼어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 전문가들은 수출의 성과가 서민경제로 옮겨 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는 한편, 수출이 반도체 등 일부 산업에 편중됐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모두 우리 경제의 순환구조가 제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 사상 최대 수출 실적...세계 6위 무역 국가로 발돋움


지난해 한국의 기업들은 6055억 달러(한화 약 676조원)를 수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948년 첫 수출 이후 한국 수출 역사상 최대 실적이다.


2017년에도 5737억 달러를 기록해 신기록을 세웠는데, 올해 다시 5.5% 증가하며 신기록을 갈아 치우는 등 2년 연속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수출 실적에 힘입어 한국이 세계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1%를 기록하며 세계 무역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각 국의 수출실적(2018년 3분기 기준)과 비교해 보면, 중국이 1조8266억 달러로 1위, 미국 1조2433억, 독일 1조1839억, 네덜란드 5505억, 일본 5382억 달러에 이어 한국은 4503억 달러로 세계 6위에 올라섰다. 


최근 대호황을 누리고 있는 일본의 뒤를 바짝 쫓고 있는 모양새다.


2018년 연간 수입은 5350억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 증가세보다 수입 증가세가 빨라 무역수지는 2017년의 952억 달러에서 247억 달러가 감소한 705억 달러로 집계됐다. 규모는 줄었지만 10년 연속 흑자 기록을 세웠다.


수출 증가의 1등 공신은 반도체 부문이다. 반도체는 1267억 달러를 수출해 단일품목으로는 세계 최초로 1천억 달러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밖에도 정유제품, 컴퓨터, 석유화학, 일반기계 등이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의 체감경기는 갈 수록 '꽁꽁'


이렇게 기업들의 수출이 2년 연속 호조세를 보이고 있지만, 국내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경기는 갈 수록 얼어붙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경제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2월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의 심리지수는 연초에 비해 모두 크게 위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생활형편 지수는 연초 91에서 87로 감소했고, 경기에 대한 판단은 연초 84에서 59로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심리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긍정적인 대답과 부정적인 대답의 비중을 나타내는 지수다. 긍정과 부정이 같은 숫자이면 지수가 100을 가르키며, 100을 넘어가면 긍정적 대답이 많은 것이고 100을 밑돌면 부정적인 대답이 많은 것을 나타낸다.


생활형편이 앞으로 어떨 것 같냐는 전망을 묻는 질문에도 연초에는 지수가 105로 나타나서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다소 앞섰지만 연말에는 지수가 89로 부정적인 대답이 많이 나왔다.


경기전반에 대한 전망도 연초에는 지수 99로 긍정과 부정의 대답이 거의 같았지만 연말에는 부정적인 대답이 압도적으로 많아 지수는 67로 조사됐다. 자영업과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 "수출의 성과가 자영업자나 소비자로 흘러가지 않는다"


이렇게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서민경제라고 할 수 있는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의 심리가 갈 수록 얼어붙고 있는 것은, 과거 수출주도 성장을 보인 시기와 달리 수출의 성과가 서민경제로 옮겨가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수출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는 대기업의 경우, 수출 호조세를 타고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지만, 일반 근로자의 임금은 거의 제자리에서 맴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이렇게 일반 근로자의 소득이 멈춰지면서 자영업도 갈 수록 어려워 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2013년 부터 2017년 5년 동안, 상장회사 영업이익 추이를 보면, 상장회사들은 2014년에는 9.2% 감소했지만 2015년에는 14.3%, 2016년에는 6.3% 그리고 2017년에는 53.0%나 증가했다. 


2018년에도 반도체 호황이 정점을 이뤄, 삼성전자가 3분기까지 48조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하는 등 전년보다26% 증가한 것으로 미뤄볼 때 이러한 추세는 올해도 지속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근로자들의 임금증가율은 매년 3% 내외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러한 3%도 최근의 물가 상승과 고소득 근로자의 임금상승 폭이 가파른 것을 감안하면, 대부분의 일반 근로자는 실제로 소득이 감소하고 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또, 자영업자들 대부분이 일반 서민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고 있어서, 이같은 일반 근로자의 실질 소득감소가 곧바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말, 전체 기업수의 0.3%밖에 안되는 대기업이 전체 기업이익의 60%를 차지하고 있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수출이 역대 최고 점을 찍는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자영업자들과 일반 소비자들의 생활이 갈 수록 더 힘들어 지고 있는 이유의 하나로 이같은 우리경제의 수익편중 구조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늘어나고 있다. 


이와함께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이나 '주52시간 근로제' 같은 정책으로 서민간의 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대기업의 '하청업체 단가 후려치기', '재고와 원재료 떠넘기기'와 '골목상권 침해'와 같은 불공정거래를 근절해서 일반 근로자와 자영업자들의 실질 소득을 지켜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재선임 "수익 지키는데 역량 집중"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동국제강은 3월 20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제6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로 장세욱 부회장을 재선임했다. 신임 사내 이사로는 곽진수 경영전략실장을 선임하고, 김이배 덕성여대 회계학과 교수가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 됐다. 주주총회에서는 △2019년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경영 현황을 IR방식으로 상세히 발표하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어느때보다 커졌고, 수많은 기업이 위기에 처했다”고 말하고, “이럴 때일 수록 각자의 자리에서 본연의 활동을 열심히 하는 것이 최선이다. 2020년 내실 경영의 기조를 더욱 강화하고, 수익성을 지켜내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장 부회장은 특히 “글로벌 No.1 컬러 코팅 기업으로서 컬러강판 초격차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부회장은 추가로 “국내 유일하게 해안가 내식성을 보증하는 ‘super smp강판’을 출시했으며, 패턴과 길이 제약이 없는 코일형의 ‘럭스틸 디지털 프린팅 강판’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컬러강판 신제품을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