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9.5℃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12.9℃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9.1℃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햄버거·치킨·HMR...별별 치즈 먹거리의 유혹

2017년 치즈시장 규모 및 생산량, 2013년 대비 15%, 57.3% 급증
미식가 입맛 잡아라...개성 만점 치즈 먹거리 풍성하게 선보여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식음료업계가 치즈를 활용한 다양한 먹거리를 경쟁적으로 선보이며 미식가들 입맛 유혹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인의 식습관이 서구적으로 바뀌고, 치즈가 대중화되면서 치즈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발간한 발효유·치즈·버터 시장에 대한 2018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보고서에 의하면 2017년 국내 치즈 소비시장 규모는 3568억 원으로 2013년 3113억 대비 15% 가까이 증가했고, 치즈 생산량 또한 2013년 2.2만 톤에서 2017년 3.5만 톤으로 무려 57.3%나 급증했다. 

이처럼 치즈 선호도가 꾸준히 높아지자 외식업계 및 프랜차이즈부터 디저트, HMR까지 치즈를 단순히 식감 및 풍미를 보조하는 역할에서 더 나아가 이젠 주인공으로 내세운 제품들을 줄줄이 선보이며 미식가들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체다 치즈, 모짜렐라 치즈는 물론 다양한 종류의 치즈를 적극 활용하여 제품에 개성까지 불어넣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먼저 외식 및 프랜차이즈업계에서는 음식의 풍미를 더하고 비주얼까지 풍성하게 해주는 치즈의 장점을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외식업계 햄버거, 치킨, 빵 및 치즈볼, 치즈스틱, 냉동 피자 HMR까지 다양


햄버거 브랜드 버거킹은 최근 더욱 깊고 풍부한 맛과 비주얼의 신제품 ‘더콰트로치즈’ 메뉴 2종을 출시했다. ‘더콰트로치즈’는 버거킹이 처음 선보이는 고품격 치즈번으로 더 특별하고 강렬해진 맛을 자랑한다. 

모짜렐라 치즈가 토핑돼 고소하면서도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치즈번과, 직화로 구워 진한 불맛을 느낄 수 있는 순쇠고기 패티에 화이트체다치즈, 슈레더치즈와 치즈소스를 함께 즐길 수 있다. 

함께 출시된 ‘더콰트로치즈X’는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는 메뉴로, 두툼한 스테이크 패티에 새콤매콤한 할라피뇨가 더해져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블랙 라벨 치즈 플람베’는 ‘인스타그래머블’한 메뉴로 SNS에서 화제가 되며, 지난 에디션 대비 판매량이 2배 이상 증가했다. 

높은 도수의 알코올을 부어 불을 붙이는 플람베 조리법으로 따뜻하게 녹인 '프로볼로네 치즈'를 가니시로 곁들이는 메뉴로, 추운 날씨에 맛과 볼거리를 모두 선사했다는 평이다.

자담치킨은 지난달 말 웰빙 원육에 에멘탈 치즈 시즈닝을 적용한 신메뉴인 ‘치요링 치킨’을 선보였다. 


단순한 단짠을 넘어 원료육의 담백한 풍미와 식욕을 돋우는 시즈닝을 적절히 조화시켰고, 과하지 않은 정도의 에멘탈 치즈 시즈닝을 적용해 후라이드 본연의 바삭함은 유지하면서 양념치즈의 깊은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오뚜기는 자연치즈의 풍부한 맛을 가정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오즈키친 치즈스틱’ 2종을 출시했다.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이 적용되어 유탕처리를 통해 오일 스프레이 없이도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특히 얇고 바삭한 튀김 안에 부드럽게 늘어나는 쫀득한 치즈가 들어있어, 고소한 풍미와 튀김의 바삭함이 특징이다. 이중 ‘오즈키친 치즈스틱 코코넛’은 치즈스틱의 튀김에 코코넛 슬라이스를 묻혀 치즈와 코코넛 각각의 고소함과 코코넛 슬라이스의 달콤함을 느낄 수 있다.

치즈 디저트하면 치즈케이크만 생각나던 디저트와 음료도 다양해졌다. 

LG생활건강의 자회사인 해태htb는 밀레니얼 세대가 사랑한 흑당에 대세 디저트인 치즈를 가미한 ‘골든드랍 흑당치즈라떼’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 음료는 지난해 대한민국을 강타한 트렌드 음료인 ‘흑당밀크티’를 재해석한 제품으로, 흑당에 부드러운 까망베르치즈를 넣어 달콤함을 극대화했다. 치즈는 올해 유명 카페 등에서 가장 인기 있는 디저트로 각광받고 있다.

이마트의 SSG푸드마켓 도곡점은 수제 치즈 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영준목장’과 손잡고 국내 최초로 ‘치즈 디저트 바’를 런칭, 매일 새벽에 짜낸 원유에 유기농 재료를 더해 만든 수제치즈와 국내산 프리미엄 샤인머스켓, 딸기 등을 함께 활용한 건강한 디저트를 선보이고 있다. 

또 뚜레쥬르가 출시한 ‘치즈방앗간’은 꿀이 듬뿍 발린 쫄깃한 빵에 '체다, 크림, 파마산 치즈'가 들어간 제품으로 출시 한 달 만에 판매량 30만개를 넘어서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냉동식품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프리미엄 트렌드로 바뀌면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냉동HMR이 새로운 식문화로 자리잡자, 전문점 못지않은 치즈 메뉴도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풀무원식품이 선보인 100% 자연산 모짜렐라 치즈와 꿀을 사용한 ‘모짜렐라 치즈볼’, 팥앙금과 뉴질랜드산 자연 크림치즈를 넣은 ‘앙크림 치즈볼’ 2종은 전용 빵가루를 개발, 적용해 바삭함을 높이고 도우에는 쫄깃한 식감을 더해 전문점 스타일의 치즈볼을 구현했다. 

또 CJ제일제당은 미국 슈완스의 대표 피자 브랜드인 ‘레드 바론(Red Baron)’을 론칭, 정통 시카고식 ‘레드 바론 딥디쉬 치즈피자’를 선보였다. 치즈를 24% 함유하여 깊고 진한 치즈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철강인 송원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식 거행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張相泰) 회장의 20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고인을 추모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추모식에서 “선친께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 선진화를 위해 평생 혼신을 다하신 철인(鐵人)이셨다”고 회고하며 “선친의 철강에 대한 열정을 본받고, 경영혁신의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동국제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유족과 친지 중심으로 추모식을 간소화했다. 장상태 회장은 1956년 동국제강에 입사해 2000년 4월4일 타계하기까지 45년간 철강 외길을 고집한 진정한 철강인이었다. 생전 장상태 회장은 1960년대 부산 용호동 앞바다 갯벌을 매립하고 국내 최대 민간 철강 공장인 부산제강소를 가동하며 한국 철강산업의 현대화를 이끌어냈다. 이후 국내 최초 용광로 가동, 국내 최초 현대식 전기로 가동, 국내 최초 후판 생산 등 선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또한 장상태 회장은 동국제강그룹을 90년대까지 동국제강, 연합철강(現 동국제강 부산공장), 한국철강, 동국산업, 한국강업(現 동국제강 인천공장) 등을 아우르는 재계 10위권의 철강그룹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