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맑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6.4℃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5.0℃
  • 박무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6.2℃
  • 흐림보은 24.7℃
  • 구름조금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3.8℃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CJ프레시웨이, 대형 외식 프랜차이즈 수주 잇따라..비결은?

코로나19 상황서도 월 매출 1억 이상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7곳 수주
다품종·소용량 식자재 공급 등 고객 맞춤형 전략 주효..고객사 경쟁력 강화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CJ프레시웨이(대표 정성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 속에서도 지난해 월 매출 1억 원 이상을 올린 ‘온센’ 등 대형 외식 프랜차이즈 7곳의 식자재공급권을 잇따라 수주, 고객사 경쟁력 강화를 통한 동반성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코로나19로 전방산업인 외식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많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큰 타격을 받았다. 특히 고강도 거리 두기 단계가 시행됐던 지난해 4분기에 폐업한 외식 점포수는 전국 2만여 개로 폐업률은 116%에 달한다. 

이 같은 상황에서 다수의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주에 성공한 것은 CJ프레시웨이만의 고객 맞춤 식자재 공급이 주효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회사 측 분석이다.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외식 프랜차이즈의 경우 취급 상품의 단가가 낮고 종류가 많아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익성 확보가 어렵다. 처음 외식 프랜차이즈를 창업할 때 가장 먼저 겪게 되는 어려움이라는 것.  

이에 CJ프레시웨이는 다품종 소용량 식자재 납품을 통해 고객사의 어려움을 해소했다. 또한 단순히 원물을 납품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고객사 메뉴에 맞는 맞춤 식자재를 공급하기 위해 노력했다. 

메뉴가 브랜드의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되는 외식업 특성상 고객사와의 동반 성장을 통해 반드시 필요한 고민이었다. 

CJ프레시웨이는 송림푸드와 제이팜스 등 자사 인프라를 통해 특수 배합된 튀김유, 전용 소스, 규격 맞춤 식자재 등을 공급하고 있다. 실제로 CJ프레시웨이는 ‘온센’과 특제 파우더를 함께 개발한 바 있다. 

이밖에 주기적인 위생안전 점검과 가맹점 서비스 점검, 신메뉴 개발 등 고객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를 적시적소에 배송하는 것은 기본”이라며 “프랜차이즈 고객사에 필요한 맞춤 식자재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경영 부담은 줄이고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